【포토】건양대병원 신축건물 4인실... 환자 만족도 급상승
상태바
【포토】건양대병원 신축건물 4인실... 환자 만족도 급상승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6.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게공간 확충, 여유 있는 공간 설계로 만족도 높여
건양대병원 신축건물 4일실 배드사이드모니터
건양대병원 간호사가 4인실에 입원한 환자에게 배드사이드 모니터 사용법을 환자에게 알려주고 있다. (사진=건양대병원)
병동 휴계실 
병동 간이주방
병동 간이주방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건양대병원이 지난 5월 개원식을 한 새 병원이 4인실 기준병실로 한 설계가 환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건양대병원 새 병원은 지상 9층, 지하 4층 규모로 본 병원을 포함해 총 1131병상의 복합의료시설을 갖추었다.

개원 준비과정 3년 동안 진료체계구축에 나선 병원은 센터 중심의 통합진료, 다학제 협진 시스템, 중증환자 진료 최적화 등을 구현했다.

특히 새 병원은 일반병실 기준을 4인실, 중환자실은 1인실로 설정해 감염관리 최적화와 개인 프라이버시 유지에 심혈을 기울였다.

4인실은 병상 간격이 1.5m로 넓고 냉장고, 수납장 등 각종 입원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이 개별 제공되며, 화장실이 병실 내 마련되어있는 등 쾌적한 환경이라는 평가다.

또 보호자 없이 환자를 돌볼 수 있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도 확대해 환자뿐 아니라 가족들의 돌봄 편의도 크게 향상했으며, 전 침상에 ‘배드사이드 모니터’시스템을 적용해 입원생활 안내, 처방약 정보, 각종 검사 일정과 결과 등의 정보를 터치패드 태블릿 PC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휴게시설도 대폭 확충했다. 중앙 휴게실과 간이주방은 기존 시설보다 넓고 쾌적하게 구축했으며, 중앙 휴게실과는 별도로 각 층마다 보호자 휴게실이 추가로 조성돼 환자와 보호자들의 휴식처가 크게 늘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환자의 질환을 치유하고 심신을 달래기 위해 가장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시키기 위한 노력이 환자들의 미소로 돌아와 매우 뿌듯하고 기쁘다”며, “앞으로도 의료진 중심이 아닌 환자중심의 의료서비스와 시설로 보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섭, “송선‧동현 신도시...신성장 거점 만든다”
  • 부용가교 공사 완료…17일 통행 재개
  • 【논평】국민의힘 대전시당 “치부가 두려운가 허둥대는 대덕구”
  • 카메라타무지카합창단 제4회 정기연주회 로시니 ’작은 장엄미사‘
  • 공주시, 송선·동현 신도시 개발...이주 대책 보상 마련
  • 대권후보 전 총리 상대...코로나19 공직감사청구 민사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