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33층 주상복합 건물로 6천억 투입 2026년 완공
상태바
유성복합터미널 33층 주상복합 건물로 6천억 투입 2026년 완공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공업무시설, 공동주택, 시민휴식공간 조성
청년⸳신혼부부 행복주택 등 510세대...4300여 명의 일자리 창출공간 마련
유성터미널 주상복합건물 조감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2026년에 완료될 대전 유성복합터미널이 여객시설과 지식산업센터, 행복주택 등을 갖춘 주상복합건물로 중부권 최고의 명품 역사로  조성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일 시정 브리핑 통해 유성복합터미널 건립계획은 3만 2693㎡(약 1만평)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33층 규모(연면적 약 24만㎡)로 유성복합터미널을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여객시설 외에 공공성과 사업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지식산업센터 ▲공공청사 및 청년활동공간 조성을 위한 공공업무시설 ▲청년 및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을 포함한 공동주택 ▲시민 휴식공간 ㆍ 생활형 SOC 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전체 면적의 30.7%는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지식산업센터와 공공기관 입주공간 등 공공업무시설을 건립하여 약 290여 개 타지역 기업 유치 및 4330여 명의 일자리 창출 공간 등으로 활용한다.

청년 신혼부부의 주거안정과 공공성 강화에 따른 사업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120세대의 행복주택과 390세대의 공동주택도 조성한다. 아울러 공유 사무실과 공유 주방, 메이커 스페이스와 회의실 등 청년들의 활동과 교류를 위한 다양한 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또한 스포츠 놀이터나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등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생활형 SOC 도 확충한다.

허 시장은 “청년, 신혼부부들의 주거수요가 많은 역세권에 행복주택을 건립해 청년 및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유성복합터미널 입지 여건이 좋아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수요가 클 것으로 전망하고, 지식산업센터 건립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종전보다 상업시설 면적은 37%로 대폭 축소되고, 주거시설은 721세대에서 510세대로 감소시킨다는 계획이다.

시설별 구체적인 규모와 소요 예산 등은 내달 중 발주할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인데, 소요사업비는 약 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유성복합터미널은 2023년 11월 착공해 2026년 초(4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공항 이용객의 편의를 고려한 도심공항터미널 설치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이날 시정브리핑에서“대전시민들의 오랜 염원인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사업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유성복합환승센터 내 구암역 옆에 이전 예정인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현재 공사가 막바지 단계로, 이달 말이면 준공된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승차권 판매를 위한 시스템 설치 및 시운전 등을 거쳐, 다음 달 12일 새 정류소에서 시외버스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ㅇ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지사 “행정수도 이전은 결단의 문제”
  • 【속보】 대전, 72명 집단 감염 발생... 태권도장학원 미취학 아동과 가족 등
  • 대전, 엿새간 445명 확진 하루 74명꼴... 4단계 격상 불가피
  • 【인사】 세종시청,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급 이하 인사발령
  • 세종시 노인정책, 시민의 눈으로 바라본다
  •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