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미래 성장동력 토대 구축…시민 삶의 질 향상
상태바
공주시, 미래 성장동력 토대 구축…시민 삶의 질 향상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권 시대 실현 위한 새로운 성장 벨트 구축
김정섭 공주시장이 민선7기 시정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공주시청
김정섭 공주시장이 지난 19년 미래 성장동력 구축을 위해 문화재 야행 모습이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지난 19년 미래 성장동력 구축을 위해 문화재 야행 모습이다.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민선7기 시정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21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민선7기 3년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신바람을 불어넣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우선 행정수도권 시대 실현을 위한 새로운 성장 벨트 구축의 토대를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시는 세종시 인근에 440억 원을 투입, 동현지구 스마트창조도시를 개발 중으로 이곳에는 13만㎡의 공공청사 부지를 조성,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지역발전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최근 충남도‧충남개발공사와 함께 2027년 완공을 목표로 5,577억 원이 투입되는 송선‧동현 신도시를 개발하기로 하면서 지역발전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중앙소방학교, 국가민방위 재난안전교육원, LX국토정보교육원 등 굵직한 공공기관 4곳이 이미 공주로 터전을 옮겼고, 계룡산 생태탐방원과 국립소방연구원, 한국서부발전(주) 천연가스발전소 등도 공주시대를 앞두고 있다.

전국적 성공모델로 꼽히는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의 성과도 눈에 띈다.

833억 원이 투입되는 중학동‧옥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제민천 활력거점 조성사업, 충청감영 역사문화거리 조성사업 등이 활발히 추진되면서 위축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방웰니스권역 등 8개소에 164억 원 규모의 사업을 완료했으며,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마을만들기사업 등 16개 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선정, 538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농촌신활력플러스 신규 사업 공모에 선정돼 70억 원을 확보하는 등 농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각종 인프라 확충에 주력했다.

이밖에 ▲충남 농어민수당 도입 ▲전국 최초 365일 수의사 응급체계 구축 ▲공공와이파이 확대 ▲산성동 시내버스터미널 신축 등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정책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여기에 국제안전도시 공인 인증 획득과 CCTV통합 관제센터 운영, 범죄예방 디자인 안전도시 사업, 재해취약지구 정비사업 등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사업도 뿌리를 내렸다.

시는 앞으로 2040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통해 강남과 강북, 도시와 농촌이 함께 발전하는 미래 청사진을 그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지난 3년 동안 소통과 혁신으로 시작된 긍정적인 변화는 앞으로 더 큰 선순환이 되어 공주의 발전과 미래를 이끌어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 그동안의 성과를 더욱 굳건히 하고 남은 과제들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지사 “행정수도 이전은 결단의 문제”
  • 【속보】 대전, 72명 집단 감염 발생... 태권도장학원 미취학 아동과 가족 등
  • 대전, 엿새간 445명 확진 하루 74명꼴... 4단계 격상 불가피
  • 【인사】 세종시청,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급 이하 인사발령
  • 세종시 노인정책, 시민의 눈으로 바라본다
  •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