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타 통과 총력
상태바
대전시,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타 통과 총력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예타 수행 중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찾아 협조 요청
이르면 9월 중 결과 발표, 예타 통과시 4년간 1288억 투입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 중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세종시 소재)을 방문하여 지난 5월 취임한 김재진 원장에게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타 통과를 위한 협조를 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가 세계적 수준의 특수영상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 중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세종시 소재)을 방문하여 지난 5월 취임한 김재진 원장에게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타 통과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 영화촬영 스튜디오 및 대덕특구 출연연 등 탄탄한 특수영상 촬영, 제작 및 R&D 인프라가 집적돼 세계적인 특수영상 거점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이 이미 마련된 곳”이라며 대전의 강점을 알렸다.

또한 “한국판 뉴딜의 중점이 지역균형인 만큼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 심사에서도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하며, 대전이 세계적 수준의 특수영상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조속히 예타를 추진해 주기 바라며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지난 6월 ‘리얼라이즈 픽쳐스’, ‘웨스트월드’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특수영상 분야 7개 기업과 ‘특수영상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지난 2020년 3월 예비타당성조사 착수 이후 코로나19로 기업수요조사가 지연되었으나, 지난 4월 기업수요조사가 재개되면서 이르면 9월쯤 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타가 통과하게 되면 도룡동 특수영상복합단지 내 연면적 3만 5280㎡(1만672평) 규모(지상 10층, 지하4층)로 80여개 특수영상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공간과 가상 스튜디오, 영상 후반작업 및 전문인력 양성 공간 등이 고루 갖춰지게 된다.

사업비는 2022년부터 4년간 1288억(국비 644, 시비 및 민자 644)이 투입된다.

또한, 사업의 파급효과로 청년 일자리 창출 1200명, 생산유발 1063억 원, 부가가치 491억 원 이상의 효과가 발생, 대전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지사 “행정수도 이전은 결단의 문제”
  • 【속보】 대전, 72명 집단 감염 발생... 태권도장학원 미취학 아동과 가족 등
  • 대전, 엿새간 445명 확진 하루 74명꼴... 4단계 격상 불가피
  • 【인사】 세종시청,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급 이하 인사발령
  • 세종시 노인정책, 시민의 눈으로 바라본다
  •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