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
상태바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등 야간 유흥시설 점검
23일, 오후에는 보건환경연구원... 야간에는 둔산동 유흥가 주변 점검 실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장종태 서구청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이  둔산 유흥시설 점검에 나서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허태정 대전시장이 2019년 7월 한일관계 대립으로 일본의 보복이 경제위기로 돌입하여, 휴가를 반납하고 돌아와  대전시청에서 대전기업인들과 긴급간담회를 가져었다.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휴가를 반납한데 이어, 23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휴가를 반납하고, 장종태 서구청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이 함께 둔산 유흥시설 점검에 나서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019년 8월 한일관계 대립 때와, 지난해 코로나19 시작으로 인해 3년간 휴가도 반납하고 밤낮으로 구슬땀을 흘리면서 뛰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오후 보건환경연구원 방문하여 코로나19 진단검사 현장을 둘러보고, 이어 야간에는 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지역을 찾아 음식점, 유흥시설 등에 대한 점검에 나섰다.

야간 점검은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이행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제고를 위해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장종태 서구청장과 함께 실시 했다.

지난 21일부터 진행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주말을 맞아 젊은 층이 많이 모이는 둔산동 일대 감성주점, 포차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허태정 시장 코로나19 차단 위해 밤낮없이 그슬땀을 흘리고 있다.
허태정 시장 코로나19 차단 위해 밤낮없이 그슬땀을 흘리고 있다.

23일 허태정 시장은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장종태 서구청장 등 참석자들이 점검 대상 업소를 돌며 영업시간 및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업주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는 8월 4일까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지난 2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상향한 가운데 시‧구‧경찰 공무원 2,000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현장 점검과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구 관저동에 추가적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하는 등 현재 추세를 조속히 차단해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유흥시설을 방문하여 젊은 층 친구들에게 가족과 친지 등 자신의 주변사람들을 위해 사회적 거릭두기 지침 준수에 동참해 줄 것을 거듭당부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공직자들이 휴가도 반납하고 방역에 매진하고 있다.”며 “가족과 친지 등 자신의 주변사람들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준수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19년 일본과의 경제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까지 3차례 휴가를 반납하고 밤낮으로 구슬땀을 흘리면서 뛰고 있다.

한편, 이번 합동점검은 5개 자치구를 순회하며 진행되고 있으며, 오는 26일부터 유성구, 28일 대덕구, 30일 중구 지역 다중밀집시설 등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공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숨진 20대 여대생...24일 만에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
  • 논산시, 9월 1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 ‘이케아 계룡점’ 건축허가 완료…중부권 최고의 쇼핑몰 기대
  • 논산시, 성동산업단지 근로자 32명 집단 감염
  • 대전신세계 백화점 카페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대전 하루 38명
  • 계룡시, ‘미혼남녀 결혼 지원금’ 신청하세요··· 5백만 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