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모범적 물 순환 도시로 건설한다.
상태바
행복도시, 모범적 물 순환 도시로 건설한다.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운영

 

유근호 행복청 기반 시설국장이 유튜브 방송으로 물순환 도시 조성을 위해'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를 운영한다고 28알 밝혔다.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행복도시건설청은 물순환 도시 조성을 위해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를 운영한다.

유근호 행복청 기반 시설국장은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를 통해 설계단계부터 빗물 투수가 가능한 건축자재의 사용, 침투도랑, 식생수로, 나무여과상자, 옥상녹화 등 다양한 저 영향 개발기법이 도입된다. 자연적인 물 순환 체계가 회복되면서 홍수로부터 안전해지고 하천이 깨끗해지며 도시의 열섬현상 완화, 온실가스 저감 및 에너지 절약 효과를 보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뿐만 아니라, 녹화 공간은 도시 시설물과 어우러져 경관을 아름답게 하고 지역가치를 상승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 제도’는 도시 내 각각의 개별 건설사업 들에 저 영향 개발 기법이 체계적으로 도입되도록 설계부터 내실 있게 검토·관리하는 제도이다.

협의대상*은 5-1, 5-2, 5-3생활권과 6-1, 6-2, 6-3생활권 그리고 S-1생활권 내에 추진되는 부지면적 1천 제곱미터 이상의 건설사업으로 올 7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특히, 5만 제곱미터 이상의 건설사업은 설계 기간 중 행복청이 주관하는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받아 그 결과를 설계에 반영토록 하였으며, 이는 대형건설 사업이 설계난이도가 높고 도시물순환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 등을 감안한 것이다.

본 제도의 근거를 마련하고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해 행복청은 2021년 7월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을 제정했다.

운영규정은 ▲ 적용범위 ▲ 대상 및 시기 ▲ 자문위원회 운영 등을 포함한 총 9개 조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침은 개별 건설사업자가 저 영향 개발기법을 도입하는데 있어 참고할 수 있도록 ▲ 사전협의제도의 절차 ▲ 빗물관리 목표 분담량 ▲ 기술요소별 설계표준도 ▲ 시공계획 및 유의사항 등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해당 건설사업 시행자들은 ‘행복도시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절차를 준수하여야 한다.

유근호 행복청 기반시설국장은 “행복도시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의 제정은 행복도시를 모범적인 물 순환 도시로 개발하기 위한 구체적인 근거를 마련하고 절차를 체계화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빗물을 머금은 촉촉한 행복도시로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공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숨진 20대 여대생...24일 만에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
  • 논산시, 9월 1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 ‘이케아 계룡점’ 건축허가 완료…중부권 최고의 쇼핑몰 기대
  • 논산시, 성동산업단지 근로자 32명 집단 감염
  • 대전신세계 백화점 카페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대전 하루 38명
  • 계룡시, ‘미혼남녀 결혼 지원금’ 신청하세요··· 5백만 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