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추석 앞두고 한진택배 방역점검 나서
상태바
허태정 시장, 추석 앞두고 한진택배 방역점검 나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07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특수기 택배종사자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안전관리 당부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7일 유성구 대정동의 한진택배 대전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 점검과 함께 추석 명절 특수기 택배종사자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추석 명절 특수기에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방역 누수와 택배종사자 과로 및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사전점검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한진택배 관계자는“출입구에서 상시 방역요원 배치와 체온 및 증상체크를 실시하고, 작업자들의 거리두기 및 장비 등에 대한 소독과 시설 환기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으며. 특히, 자가진단키트를 활용해 신규투입 직원들에 대한 자체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택배 종사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명절 특수기라 바쁘겠지만 그럴수록 개인 안전과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써 주실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대형물류시설 특성상 작업중에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큰 만큼 방역수칙 이행에도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공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숨진 20대 여대생...24일 만에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
  • 논산시, 9월 1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 ‘이케아 계룡점’ 건축허가 완료…중부권 최고의 쇼핑몰 기대
  • 논산시, 성동산업단지 근로자 32명 집단 감염
  • 대전신세계 백화점 카페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대전 하루 38명
  • 계룡시, ‘미혼남녀 결혼 지원금’ 신청하세요··· 5백만 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