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송산리고분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변경
상태바
공주 송산리고분군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변경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09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무령왕릉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충남 공주와 부여의 백제 왕실 무덤들이 일제감정기에 만들어진 문화재 이름 대신 새 명칭인 ‘왕릉원’으로 불리게 된다.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충남 공주와 부여의 백제 왕실 무덤들이 일제감정기에 만들어진 문화재 이름 대신 새 명칭인 ‘왕릉원’으로 불리게 된다.

공주시에 따르면 송산리고분군의 명칭이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변경, 오는 17일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백제 능과 원의 지위를 찾아 ‘공주 송산리 고분군’을 가결되어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으로 국자지원문화재 이와 함께 부여 능산리고분군도 ‘부여 왕릉원’으로 불리게 된다.

무덤을 지칭하는 명칭은 유적의 형태와 성격에 따라 분(墳), 능(陵), 총(塚), 묘(墓) 등으로 불리고 있는데, 현재 공주 송산리고분군의 명칭은 유적이 위치하는 지명과 옛 무덤을 지칭하는 일반적인 용어인 고분(古墳)을 결합해 사용된 것이다.

공주 무령왕릉원

이는 무령왕릉을 비롯해 백제 왕실의 무덤으로 알려진 송산리고분군의 성격과 위계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백제 웅진도읍기(475~538년) 조성된 고분인 ‘공주 송산리고분군’은 일찍부터 백제 왕릉이 있는 곳으로 알려져 왔고, 일제 강점기 조사를 통해 왕실의 무덤임을 확인, 1963년 1월 사적으로 지정됐다.

특히 1971년 무령왕릉이 발견되면서 고대 왕릉 중 유일하게 무덤의 주인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명칭 변경은 백제 무령왕릉의 발굴로 백제왕실 무덤의 주인공과 조성 시기가 확실히 밝혀졌고, 도굴되지 않고 출토된 수준 높은 부장품들이 찬란한 백제문화를 여실히 보여줌에 따라 너무도 잘 알려진 ‘무령왕릉’이 포함된 이름으로 사적 명칭을 변경해 국민이 쉽게 알아보고 왕릉급 무덤임을 명확히 하여 능원의 역사·문화재적 위상을 세우고자 하는 취지도 있다.

또한, 소재지와 유형으로만 불리던 사적 명칭을 무덤 주인과 병기함으로써 명칭만으로도 무덤의 주인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해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는 측면에서 문화재 적극 행정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김정섭 시장은 “올해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에 맞춰 명칭 변경이 이루어질 수 있어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문화재청과 함께 지정 명칭 변경에 따른 안내판 정비와 문화재 정보 수정 등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공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숨진 20대 여대생...24일 만에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
  • 논산시, 9월 1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 ‘이케아 계룡점’ 건축허가 완료…중부권 최고의 쇼핑몰 기대
  • 논산시, 성동산업단지 근로자 32명 집단 감염
  • 대전신세계 백화점 카페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대전 하루 38명
  • 계룡시, ‘미혼남녀 결혼 지원금’ 신청하세요··· 5백만 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