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반부패·청렴문화 확산 캠페인 펼쳐
상태바
대전시, 반부패·청렴문화 확산 캠페인 펼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1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청렴 교육, 무인피켓 등 다양한 비대면 홍보‘눈길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는 13일 오전 시청 1층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감사위원회 직원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반부패·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부패발생 가능성인 큰 추석 명절을 앞두고 선물수수와 접대성 향응 근절, 공직자윤리법과 이해 충돌방지법 제·개정에 따른 부패 유발요인 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실시됐다.

출근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마크가 새겨진 마스크와 수건, 리플렛등을 배부하고‘추석명절 선물 대신 덕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 등을 홍보하는 등 청렴 실천 의지를 다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금년 한해도 코로나19 대응과 각종 시정 현안에 지쳐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것이 공직자 윤리와 청렴 가치”라고 말했다.

더불어 “청렴이 언제나 공직자의 마음속에 새길 수 있도록 실질적 교육을 강화를 주문하였으며, 반부패·청렴문화가 지역사회 곳곳에 전파되도록 공사·공단 등 유관기관과 시민, 민간기업에도 청렴문화를 확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3월 반부패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 유관기관 청렴서한문 발송 ▲ 고위직과 전직원 대상 청렴 의무교육 ▲ 민관협의회 주관 결의대회와 1사 1실천운동 전개 ▲ 국민권익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 찾아가는 청렴 캠페인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공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숨진 20대 여대생...24일 만에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
  • 논산시, 9월 1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 ‘이케아 계룡점’ 건축허가 완료…중부권 최고의 쇼핑몰 기대
  • 논산시, 성동산업단지 근로자 32명 집단 감염
  • 대전신세계 백화점 카페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대전 하루 38명
  • 계룡시, ‘미혼남녀 결혼 지원금’ 신청하세요··· 5백만 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