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국가계획 반영’
상태바
충청권,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국가계획 반영’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중부권 500만 주민의 교통복지 향상”기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에 반영 동․서해안 시대 앞 당긴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추진 기틀 마련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추진 기틀 마련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충청권 공동사업인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국토교통부의‘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에 반영되면서 사업추진이 마련됐다.

16일 대전시는 충청권을 포함한9개 자치단체와 합동으로 태스크포스(TF)팀 구성해 추진해 온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구상해 타당성평가 용역을 수행하고 국토교통부의‘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에 반영되어 사업추진의 기틀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충남 보령에서 대전을 거쳐 충북 보은까지 길이 122㎞, 폭 23.4m, 4차로의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사업비가 약 3조 1,530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비가 투입되는 기반시설 확충사업이다.

대전시는‘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고속도로 건설계획의 토대가 되는 국가계획에 반영됨으로써 충청권 낙후지역의 지역경제 성장을 촉진하고, 충청․경북(강원)권을 아우르는 광역경제벨트를 형성할수 있게 됐다.

그동안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의 사업추진 기틀이 마련된 만큼 노선 통과 9개 지자체와 협력하여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대전을 비롯한 중부권 500만 주민의 교통복지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토균형발전을 위하여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10년 단위계획인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에 반영된 것은 큰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