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중흥 군주 무령왕, 1500년 만에 부활
상태바
백제 중흥 군주 무령왕, 1500년 만에 부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18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세계유산 공산성 앞에 무령왕 동상 건립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백제 중흥을 이끈 제25대 무령왕이 1500년 만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 앞에 세워졌다.

공주시는 18일 공산성 금서루 앞 연문광장에서 김정섭 공주시장과 이종운 공주시의회 의장, 일반시민과 관광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령왕 동상 제막 행사를 거행했다.

또한, 김현모 문화재청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상희 국회부의장, 정진석 국회부의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건넸다.

제막과 함께 공주의 대표 상징 인물인 무령왕의 모습이 공개되자 참석자들은 일제히 탄성과 함께 환영의 박수를 보냈다.

시는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맞아 올해를 ‘무령왕의 해’로 선포하고 다양한 기념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이번 무령왕 동상 건립 역시 그 일환으로, 총 9.5m에 달하는 동상은 무령왕이 중국(양나라)에 갱위강국 선포 국서를 보내는 모습으로 제작됐다.

원형 좌대에는 갱위강국 선포와 중국과의 외교, 누파구려, 농지 정리 시행 등 백성을 위하는 내용을 표현한 부조가 새겨졌다.

또한, 좌대 안에 구동부를 설치해 동상이 360도 회전할 수 있도록 제작됐으며, 이날 회전 시연도 함께 진행됐다.

10월 중에는 무령왕 관련 물품과 시민들의 희망 메시지 등을 담은 기억 상자를 무령왕 동상 밑에 매립할 예정이며, 이 기억 상자는 50년 후 개봉된다.

김정섭 시장은 “무령왕이 현 왕릉에 안장된 9월 18일(음력 8월 12일) 공주시의 자긍심인 무령왕의 동상을 건립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고난을 이겨내고 백제를 나라의 반석 위에 올려놨던 무령왕의 교훈을 새로운 희망과 용기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령왕 동상 건립은 공주향토문화연구회, 백제포럼 등 6개 단체 주도로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됐으며, 시민 1,214명이 모금에 동참하는 등 지역민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