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 아프간 유학생 후원
상태바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 아프간 유학생 후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9.2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티마씨, 5월 아프간 탈출 후 고국 지원 끊기며 비자 연장 어려움
“한국어연수 마치고 여성 인권 변호사 꿈 이어갈 것”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이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이 아프가니스탄 한국어 연수생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다. 왼쪽부터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과 아프가니스탄 학생, 충남대학교 이진숙 총장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해 한국어 연수를 받는 아프간 유학생이 지역 기업의 도움을 받아 한국 체류와 공부를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타이어뱅크(주) 김정규 회장은 24일 오후 2시, 충남대를 방문해 아프가니스탄 한국어연수생 파티마(31)씨에게 한국어연수 학비와 생활비 등을 위해 1,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정규 회장은 지난 1월, 충남대의 ‘슈퍼 엘리트’ 학생 육성.지원 장학제도인 ‘CNU Honor Scholarship’에 1호로 5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파티마 씨는 지난 5월 입국해 충남대 국제언어교육원 한국어연수생으로 한국어 공부를 해왔다.

아프간을 떠날 당시 여성 인권이 짓밟히고 살해 협박까지 받던 중 급하게 한국행을 선택했고, 충남대에서 한국어연수생 자격으로 한국어를 익히며 여성 인권 변호사의 꿈을 키워오고 있었다.

한국에 입국한 뒤 몇 달간 고국에 있는 가족들이 보내주는 돈으로 학비와 생활비를 충당해 왔지만, 지난 8월 미국의 아프간 철군과 탈레반의 집권 등으로 인해 아프간 내 사정이 어려워지며 가족들의 지원이 끊겼다.

다음 학기 한국어연수 등록을 하지 못하면 오는 11월 만료되는 학생비자 연장이 어려운 상황에서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의 후원이 빛이 돼 준 것이다.

파티마 씨는 한국어연수를 무사히 마치고 공부를 더 이어나가 여성 인권 변호사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파티마씨는 “탈레반이 집권한 아프간으로 돌아가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었는데, 이렇게 도움을 받아 한국 체류를 연장할 수 있어 감사하다” 며 “아직은 한국어연수생 자격이지만 여성 인권 변호사의 꿈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은 “우리 지역에 아프간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학생들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그들이 한국에서 희망을 갖고 미래를 향해 나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한국, 한국인의 따뜻한 정에 힘입어 공부를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