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희망통장 500명 최종 선발
상태바
대전시, 청년희망통장 500명 최종 선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0.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59명 신청, 경쟁률 2.3:1... 3년간 1,100만원 목돈마련의 꿈 키워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가 12일 저소득 근로청년의 자립기반이 되어줄‘올해 대전청년희망통장’최종 대상자 500명을 선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월 9일부터 20일까지 청년희망통장 신청접수 결과 총1,159명이 신청해 2.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여, 서류심사 및 소득 인정액 조사와 선정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대상자 500명이 선발하여 초기 탈락자를 대비해 예비자 100명을 추가로 선정했다.

최종 선발자의 소득기준 커트라인은 가구 중위소득 76% 이하이다. 연령별로는 10대 2명, 20대 230명, 30대 268명이며, 근로 형태별로 임금근로자 441명, 사업소득자 59명을 선발했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대전청년희망통장은 참여자가 매월 15만원을 저축하면 시가 같은 금액을 지원해줘 3년 후 이자를 포함해 1,1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시는 지역 내 저소득 근로청년들에게 자립심을 고취시켜 안정적인 직장 생활과 더불어 청년들의 타지역 유출 예방및 이직률을 최소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참여자로 선정된 지원자는 온라인 약정 체결 후 하나은행에서 기한 내 통장개설을 완료하여야 하며, 3년간 근로활동을 유지할 경우 대전시 지원을 통해 만기 적립금 통장을 수령 할 수 있다.

박문용 청년가족국장은“올해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준 청년들에게 이 사업이 미래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내년에는 소득기준 및 자격조건을 완화하고, 모집인원을 2배 이상 확대해 더 많은 청년들이 우리 지역에서 희망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