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김성곤 교수 위암학회 ‘최우수 포스터 구연상’
상태바
건양대병원 김성곤 교수 위암학회 ‘최우수 포스터 구연상’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0.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 수술 전 염증 수치가 예후에도 작용
건양대병원 외과 김성곤 교수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건양대병원 외과 김성곤 교수가 최근 개최된 ‘대한위암학회 국제학술대회(KINGCA Week 2021)’에서 ‘최우수 포스터 구연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최우수 포스터 구연상은 학술대회에 제출된 세계 각국 위암 전문의들의 연구 중 독창성과 학술적 가치 등을 고려해 가장 우수한 연구를 선정해 수여하는 것이다.

김 교수는 ‘진행성 위암에서 수술 전 전신 염증 매개 변수의 예후 가치’라는 제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같은 병기의 위암에서 수술 전 검사의 염증 수치가 높을수록 생존율이 낮아진다는 사실을 밝힌 연구다.

김성곤 교수는 “국내 위암 치료수준은 전 세계적으로 매우 높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위암환자 치료를 위해 더 많은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성곤 교수는 건양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건양대병원 전공의, 국립암센터 위암센터 전임의를 거쳐 현재 건양대병원 외과에서 위암, 위장관, 소아외과 진료를 담당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