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내년 생활임금 1만 330원으로 결정
상태바
대전 서구, 내년 생활임금 1만 330원으로 결정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0.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생활임금 1만 원 대비 3.3% 인상
서구청 생활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위해 개최하고 있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 330원으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시급 1만 원보다 330원이 많은 금액으로, 내년도 최저임금 9,160원보다 1,170원이 많은 112.7% 수준이다.

내년 생활임금 1만 330원을 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월급으로 215만 8,970원을 받게 된다.

내년 생활임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상황, 최저임금과의 격차,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결정되었으며, 내년부터 서구 소속 기간제 근로자 500여 명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서구 생활임금은 근로자에게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해 생계유지 등 실질적인 생활을 보장하는 정책으로 2015년 9월 조례제정 후, 2016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서구 생활임금이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