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이완구 전 총리 별세 깊은 애도
상태바
이춘희 시장 “이완구 전 총리 별세 깊은 애도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0.14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안 반대 충남지사직 사퇴… 세종시법 개정에도 앞장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충청권을 대표하는 정치인 이완구 전 국무총리께서 별세했다.

고인의 영전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영면을 빕니다.

이 전 총리는 충남 출신으로 충남·북 경찰청장과 15·16·19대 국회의원, 충남지사를 역임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의 중책을 맡는 등 충청을 대표하는 정치인이었다.

고인은 세종시와의 인연이 각별했습니다.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가 세종시를 행정도시를 무산시키기 위해 수정안을 추진하자 “세종시는 충청도만의 것도 아니고 특정 정부의 전유물도 아니며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결하고 황폐해져 가는 지방을 살려야 한다는 국가의 염원과 비전, 철학이 담겨 있는 국책사업이다.”며 충남지사직을 사퇴했다.

2013년에는 민주당 이해찬 의원과 함께 세종시에 대한 정부 차원의 행·재정적 지원을 담은 세종시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하여 통과시키는 등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국가의 미래와 대의를 중시하는 통 큰 정치행보를 보여줬습니다.

우리 세종시는 61개 중앙 행정기관·국책기관이 이전한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행정수도이자 인구 37만명의 중견도시로 성장했습니다. 최근에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이 확정되어 미국의 워싱턴D.C.처럼 정치행정수도로의 발전하게 됐습니다.

앞으로 우리 세종시는 고인이 열망했던 것처럼 충청권 공동 발전은 물론, 전국이 고루 잘 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데 앞장서겠습니다.

늘 세종시 발전을 걱정하고 도움을 주셨던 고인의 별세가 크나큰 안타까움으로 다가옵니다.

생전 고단했던 육신을 내려놓고 하늘에서 편안히 잠드시길 빕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성복합터미널 대전판 화천대유 의혹‘...대전시 법적대응
  •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이재명 후보 지지해준 시민들 성원에 감사 표현
  • 【포토】백제문화제 대표작 ‘웅진판타지아’, 역시 명불허전!
  • 장종태 서구청장, 소상공인 위해 ‘수밋들 상생협력상가’ 착공
  • 건양대병원 ‘명곡 김희수 박사 기념홀’ 개관
  • 논산시, 아시아태평양 최고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