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설립 포럼, 대전형 공공보건의료 새로운 길 모색
상태바
대전의료원 설립 포럼, 대전형 공공보건의료 새로운 길 모색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1.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 시민 숙원사업인 대전의료원 설립 준비를 위한 시민, 전문가 토론의 장
허태정 대전시장이11일 동구청 강당에서 대전의료원의 성공적인 섭립방안에 대한 대전의료원 설립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는 11일 동구청 대강당에서 시민, 관련분야 전문가 및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대전의료원의 성공적인 설립방안에 대한 ‘대전의료원 설립 포럼’을 개최했다.

현재 대전의료원은 기재부(KDI)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통과돼 사실상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 수년간 논란의 종지부를 찍고 시민 숙원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대전형 공공보건의료의 새로운 길을 열게 된 대전의료원의 성공적인 설립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세션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의료원 사업개요 및 향후계획을 설명했다. 시민들에게 진행상황을 알리고 앞으로 대전의료원 설립됨에 따라 달라질 대전의 공공의료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다.

허 시장은 “시민 누구나 지역・계층・분야에 상관없이 보편적 의료이용을 보장하기 위해 공공의료의 기능과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시기에 이번 포럼을 통하여 대전의료원 설립이 공공의료의 역량을 강화하고,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해 25년간 함께해준 시민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의료원 건립까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세션에는 공공보건의료전문가가 우리나라 지방의료원의 운영 현황과 발전방안, 대전시 공공보건의료 실태 분석, 종합병원 설립 사례를 통한 지방의료원설립 전략을 발표하고 토론을 이어갔다.

토론에 참가한 안순기 대전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은 공공성과 수익성의 균형을 갖춘 미래지향적인 스마트한 병원이 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안 단장은 “감염병 등 보건의료위기 대응 역량을 기초로 양질의 적정 진료 및 포괄적 협력 진료체계가 구축돼야 한다”며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필수 의료 영역에 대한 책임성을 확보해 권역책임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과 협력 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흥훈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운영실장은 국가의 책무성 강화를 기본으로 기본예산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실장은 “지역 응급, 심·뇌혈관질환, 외상 등의 환자 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의료인력 존재 여부는 국민 생명과 안전 및 건강권 보장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라며 “공공병원 기본예산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전문가의 분석 및 견해 등을 바탕으로 앞으로 대전의료원의 설립 방안 대한 다양한 비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CC건설 ‘대전 씨엘리오 스위첸’ 18일 견본주택 개관
  • 이승찬 계룡건설 대표, 대를 이은 충남대학 ‘CNU Honor Scholarship’ 장학금 3억원 기부
  • 공주시 쌍신축구장 ‘부설주차장’ 조성…공주시장기 축구대회 열려
  • 장흥산업(주) 오준호 김민숙 대표 부부, 2억 고액 기부
  • 허 시장, 모로코 주요도시 방문... 2022 대전 UCLG총회 홍보
  • 김정섭 공주시장, 동현지구 스마트 창조도시 조성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