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상태바
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1.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정옥 선생 “봉사만큼 가치 있는 것이 학생들 돕는 것”
이진숙 총장 “기부자 숭고한 뜻 영원히 기릴 것”
함정옥(왼쪽)선생, 이현주(오른쪽)여사가 충남대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하고 하늘나라로 떠나셨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인재 양성을 위해 써 달라며 충남대학교에 전 재산을 기부한 함정옥 선생, 이현주 여사가 ‘빛과 소금의 삶’ 남기고 하늘나라 가셨다.

충남대 발전기금재단은 지난1일 함정옥 선생, 이튿날인 2일에는 이현주 여사가 연이어 별세했다고 3일 밝혔다.

故 학송(學松) 함정옥 선생(향년 88세)은 지난 2014년 자신이 살고 있던 약 9억 5천여만원 상당의 대전시 서구 도마동 토지와 건물을 충남대에 기부했다.

전 재산을 기부하기 전인 2010년과 2011년에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충남대 재학생 3명의 학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실향민으로 일찍 부모님을 여읜 함정옥 선생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의사의 꿈을 버릴 수 밖에 없었고, 고등학교만 마치고 군대에 다녀온 뒤 공채시험을 통해 공무원이 됐다.

이후 충청남도, 에너지관리 공단 등에서 30여년 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은퇴한 이후로는 적십자사의 응급처치 봉사, 호스피스 활동 등 다른 사람을 위한 봉사를 하기도 했다.

함정옥 선생은 2014년 자신의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하며 “다른 사람을 위한 봉사만큼이나 가치있는 일이 공부하는 학생들을 돕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얼마 남지 않은 나머지 인생이지만 인생의 후배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故 이현주 여사(향년 56세)는 지난해 11월 18일, 자신의 전 재산인 아파트와 예금 등 총 10억원 상당을 충남대에 기부하겠다는 유언장을 작성했다.

이현주 여사는 대전지역의 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곧바로 생업 전선에 뛰어들었고, 2020년 9월 췌장암 진단을 받은 뒤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입원 중에도 나아지지 않는 병세에 자신의 재산을 대학에 기부해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 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생각해 충남대 발전기금재단에 먼저 연락을 해 왔다.

이현주 여사는 자신의 전 재산인 대전 유성구 노은동 아파트와 예금 등 총 10억원 상당의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할 것을 유언장에 남겼으며, 자신이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는 알리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현주 여사는 유언장을 작성하며 “돈이 없어서 공부를 못하는 학생들이 많을 것 같아 충남대에 장학금을 기부하겠다고 다짐했다”며 “몸이 아픈 뒤 생각하니 대학에 기부해 한명이라도 좋은 인재를 배출하는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현주 여사는 학생들에게 “어렵게 모은 돈으로 만든 장학금이야.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돼야 해. 정말 열심히 해야 해”라고 간절함이 담긴 말을 남겼다.

충남대는 두 기부자의 모든 장례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이현주 여사는 대전시 동구 추동에 마련돼 있는 추모공원에 모실 예정이다.

충남대 이진숙 총장은 “함정옥 선생님과 이현주 여사님의 기부는 충남대는 물론 우리 사회에 큰 울림을 주셨다”며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충남대에 전 재산을 기부하시며 훌륭한 인재를 양성해 달라고 말씀하신 숭고한 정신을 영원히 기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구 유일의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21일부터 52번 버스 운행
  • 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 논산시의회, 공무원 16명 임용장 수여 받았다
  •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로 새해 결의 다져
  • 논산여중 소확행 크리스마스 '핫팩'
  • 근조조화 보다는 친절한 대화가 먼저 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