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향그레’ 높은 일조량, 해풍 덕에 당도 높아 소비자 인기
상태바
장흥군, ‘향그레’ 높은 일조량, 해풍 덕에 당도 높아 소비자 인기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1.1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장흥군에서 아열대작물인 레드향 수확이 한창이다.

[전남장흥=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장흥군에서 아열대작물로 알려진 레드향의 최고에 맛을 자랑하기 위해 수확이 한창이다.

제주도에서만 생산된 아열대작물로 알려진 만감류 레드향은 기후변화에 따라 남부지역인 전남 장흥군에서 최고의 맛을 자랑하며 수확이 한창이다.

장흥군은 제주도와 비교하여 일조량이 많고 봄이 되면 해풍이 많이 불어와 레드향 재배에 적합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실제로 장흥 레드향 브랜드 ‘향그레’의 당도는 평균 15브릭스로 다른 만감류에 비해 단맛이 강하고 과즙이 풍부해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

현재 장흥군에서는 22농가가 9ha 규모의 레드향을 재배하고 있다. 수확기는 12~2월로, 현재 명절을 앞두고 농가에서 수확이 한창이다.

레드향은 높은 당도, 특유의 맛, 독특한 향기, 저장기간이 길어 농가에서 선호하는 작목이다.

다른 작목과 비교해 수확할 때 일손이 적게 들어가 노동력이 절감되는 장점도 있다.

장흥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구온난화 등 여러 여건으로 기존 원예작물의 생산 구도가 변화하고 있다”며, “레드향 같은 장흥의 기후에 알맞은 작목을 지속 발굴, 보급하여 농가 소득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구 유일의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21일부터 52번 버스 운행
  • 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 논산시의회, 공무원 16명 임용장 수여 받았다
  •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로 새해 결의 다져
  • 논산여중 소확행 크리스마스 '핫팩'
  • 근조조화 보다는 친절한 대화가 먼저 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