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3주 연장...사적모임 종전 4인에서 6인까지
상태바
세종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3주 연장...사적모임 종전 4인에서 6인까지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1.1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연장…사적모임 6인까지 완화
이외 현행 동일…설 연휴 고향방문, 여행 등 이동 자제 요청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세종시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세종시 내 사적모임이 종전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된다.

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당초 16일 24시 종료예정이었던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오는 17일 0시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은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확산 가속화(1월 말~2월 중 오미크론 우세종화 예상), 이달 말 설 연휴 등 재확산 우려가 상존하고, 4주간의 고강도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피로감 누적 등 거리두기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이다.

정부는 오미크론에 의한 확진자 폭증이 일어나지 않도록 거리두기 조정 속도를 방역적 위험이 낮은 조치부터 완화하는 것을 원칙으로 향후 거리두기 단계 등을 조정할 방침이다.

질병관리청·한국과학기술원(KIST)은 앞서 코로나19 관련 강화조치에 있어 운영시간 제한이 사적모임 제한보다 효과적이라는 공동분석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이번 거리두기 기간 중 사적모임 인원 규모를 4인에서 6인으로 소폭 완화하며, 식당‧카페 이용 시 접종완료자 등으로 구성해 6인까지, 미접종자 1인은 단독 이용만 가능 규정도 지속 적용된다.

이 밖에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행사‧집회 및 종교시설 등 나머지 조치는 종전 기준 그대로 유지된다.

시는 이번 설 연휴를 계기로 확진자 확산을 방지하고, 편안하고 안전한 설명절이 될 수 있도록 역학조사, 진단검사 등 방역‧의료대응 체계를 유지하며 분야별 방역 점검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시민 여러분들께서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신 덕분에 타지역에 비해 우리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에 있으나 오미크론의 확산 등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시고 마스크 쓰기, 방역수칙 준수와 3차 접종 참여등, 이번 위기 극복에도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구 유일의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21일부터 52번 버스 운행
  • 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 논산시의회, 공무원 16명 임용장 수여 받았다
  •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로 새해 결의 다져
  • 논산여중 소확행 크리스마스 '핫팩'
  • 근조조화 보다는 친절한 대화가 먼저 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