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싱싱장터 매출액 1,500억 원 달성했다
상태바
세종시 싱싱장터 매출액 1,500억 원 달성했다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1.2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청 전경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세종시가 운영 중인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가 누적 매출 1,500억 원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싱싱장터 개장 이후 누적 매출은, 2016년 10월 100억 원, 2018년 12월 500억 원‘2020년 8월 1000억 원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2021년 12월 1’500억 원을 달성했다.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품을 직거래로 판매하면서 도,농 상생 공동체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싱싱장터는 지난 2014년‘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면서 2015년 9월 싱싱장터 1호점(도담동)을 개장하고,2018년 1월 2호점(아름점)을 개장했다.

매장별 매출액은 전년도 말 기준 도담점 1,06억 9천만원을 기록했다.

싱싱장터에는 지역 농가 954호가 참여해 다양한 농식품을 출하하고 있다. 소비자 회원은 5만9,000명으로 1일 평균 약 3,000명이 싱싱장터를 이용하고 있다.

시는 로컬푸드 운동으로 농업인들은 싱싱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소비자들은 편리한게 구매할 수 있는 유통구조를 모범적으로 정착시켰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의 선순환구조를 체계화하고 도농이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왔다.

시는 싱싱장터의 가시적인 성과에 힘입어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 확산 발전시키기 위해 직매장 3·4호점 개장을 추진 중이다.

또 2생활권과 3생활권에 도서관,놀이터, 재활용업사이클센터 등 시설을 갖춘 직매장 3·4호점 복합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며, 이중 3호점은 오는 12월에 개장을 앞두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더 고도화해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의 로컬푸드 문화를 확산하고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발기인대회 첫 출범 워킹투어
  • '계룡시장 후보 박탈'된 이기원 제주서 숨진 채 발견
  • 계룡시-(주)더오름, 상생발전 협약 체결...복합쇼핑몰 사업비 총 2700억원 투자
  •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 후보, “재심에서 이응우 54.09%로 당선 확정됐다"
  • 논산 더불어민주당 청년당원,구본선 논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 이응우 계룡시장 후보 재심 받아들어져... “국민의힘 5인 경선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