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과 함께하는 교육회복 학교 현장 방문
상태바
대학생과 함께하는 교육회복 학교 현장 방문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5.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본격 운영
대전교육청 전경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교육청은 교육부와 함께 교육회복 사업인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의 운영상황과 다양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자 3일 대전지족고등학교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대학생 튜터링 사업은 예비교원인 교·사대생 등 대학생(튜터)이 초·중등 학생(튜티)을 대상으로 소규모(1~4명) 학습보충과 상담(학교생활, 교우관계, 진로 등)을 대면·비대면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 심리·정서 등 교육결손을 학생 개별 맞춤형으로 해소하고, 대학생들에게는 지식과 경험을 나누는 가치 있는 교육봉사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를 위하여 교육부, 한국장학재단, 교육청, 지역 대학교, 초·중등학교 등 관련 기관이 사업기획, 홍보, 안내, 튜터-튜티 신청·매칭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대전의 경우 4월 27일 기준 30개 학교 329명이 신청하였고, 그중 24개 학교가 매칭되어 133명의 대학생이 대학생 튜터링에 참여하고 있다.

대전지족고등학교는 방과후 및 주말 등을 이용하며 대면·비대면 블렌디드 방식으로 국어, 수학, 영어 교과 중심의 27개 대학생 튜터링 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학습보충은 물론 다양한 학교생활 상담도 이루어지고 있는 모범적인 운영사례로 뽑히고 있다.

최재모 중등교육과장은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이 소규모 학생 맞춤형으로 학생 눈높이에 맞게 진행되어 학생들의 교육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학교 현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여 학생들의 교육 회복을 위하여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발기인대회 첫 출범 워킹투어
  • '계룡시장 후보 박탈'된 이기원 제주서 숨진 채 발견
  • 계룡시-(주)더오름, 상생발전 협약 체결...복합쇼핑몰 사업비 총 2700억원 투자
  •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 후보, “재심에서 이응우 54.09%로 당선 확정됐다"
  • 논산 더불어민주당 청년당원,구본선 논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 이응우 계룡시장 후보 재심 받아들어져... “국민의힘 5인 경선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