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 5일 개막…19개 프로그램 풍성
상태바
‘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 5일 개막…19개 프로그램 풍성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5.0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 개막 앞두고 행사장 현장점검 실시, 성공 개최 총력
석장리 구석기 시대 유물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우리나라 대표적인 선사문화축제인 ‘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가 오는 5일 어린이날 개막해 8일까지 4일 동안 펼쳐진다.

3일 공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석장리 금빛물결, 구석기를 깨우다'라는 주제로 구석기 유적의 발상지인 석장리박물관과 상황동 일원에서 열린다.

구석기 시대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6개 분야 19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선사시대의 생활문화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구석기인들의 생존방식을 온몸으로 느껴볼 수 있는 ‘우리 가족 구석기 생존기’를 비롯해 고기와 감자, 옥수수 등을 불에 직접 구워 먹는 ‘구석기 음식나라’ 등은 이번 축제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석장리박물관 잔디광장에서는 사냥 도구인 ‘돌창’을 만들어보거나 불을 지펴보고 구석기 사냥꾼 배지 등을 만들어보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이 축제 기간 내내 진행된다.

석장리박물관에서는 ‘생각하는 사람 호모사피엔스’ 해외 구석기 유물 특별 전시도 마련된다.

‘구석기 라이트 앤 뮤직’을 테마로 빛과 이야기가 있는 경관조명은 구석기의 밤을 밝힌다. 막집을 활용한 별빛마을, 터널을 활용한 빛의 거리가 깊어가는 봄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시는 축제를 앞둔 2일 이순종 부시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과 석장리구석기축제 조직위원회, 자원봉사단체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장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점검단은 주무대와 체험프로그램 운영 부스 등 임시 구조물의 설치 상태와 안전상의 문제점 유무를 점검했다.

특히, 유증상자나 확진자 발생 시 대처 방안, 관광객 밀집도 완화 방안 등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행사장 방역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이순종 부시장은 “방역수칙이 해제되면서 축제장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 및 방역관리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관람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발기인대회 첫 출범 워킹투어
  • '계룡시장 후보 박탈'된 이기원 제주서 숨진 채 발견
  • 계룡시-(주)더오름, 상생발전 협약 체결...복합쇼핑몰 사업비 총 2700억원 투자
  •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 후보, “재심에서 이응우 54.09%로 당선 확정됐다"
  • 논산 더불어민주당 청년당원,구본선 논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 이응우 계룡시장 후보 재심 받아들어져... “국민의힘 5인 경선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