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대전시,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5.1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및 도심융합특구 추진동력 발판 마련
대전시가 12일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가 12일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는 12일 오후 2시 시청에서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내 혁신도시, 도심융합특구 등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체계적인 역세권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실시된다.

용역과업은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전체 92만 3065㎡ 가운데 대전역복합2구역 등 6개 촉진구역과 뉴딜사업지구, 도로 등 기반시설을 제외한 존치관리구역인 약 26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공간과 도심융합특구 계획에 대한 사업추진 동력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또한, 총사업비 500억 원(국비 250억 원, 시비 250억 원)이 투입되는 소제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선정을 위한 배치 공간도 이번 용역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대전시 도시주택국장, 도시개발과장, 혁신도시팀장 등 관련부서 팀장 5명, 동구청 혁신도시과장 등이 참석했다.

착수보고회에서 용역사는 ▲사회 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른 현황조사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주민의견 실태조사 및 성과분석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계획 수립과 도심융합특구 계획 반영 등을 중심으로 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용역사에 재정비촉진계획의 목적ㆍ특성을 종합적으로 재분석하고 새로운 대안을 수립하여 도시의 균형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개발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번 용역은 앞으로 전문가 자문, 주민설명회‧공람, 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관계기관 협의 등의 절차로 진행되며,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촉진구역을 변경 ․ 결정하며 2023년 3월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정해교 도시주택국장은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대전역 일대가 100년 전 대전의 중심지로 재 부상 할 수 있도록 용역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발기인대회 첫 출범 워킹투어
  • '계룡시장 후보 박탈'된 이기원 제주서 숨진 채 발견
  • 계룡시-(주)더오름, 상생발전 협약 체결...복합쇼핑몰 사업비 총 2700억원 투자
  •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 후보, “재심에서 이응우 54.09%로 당선 확정됐다"
  • 논산 더불어민주당 청년당원,구본선 논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 이응우 계룡시장 후보 재심 받아들어져... “국민의힘 5인 경선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