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명·홍종원·김영미 더불어민주당 탈당,‘시민추천’으로 무소속 돌풍
상태바
윤종명·홍종원·김영미 더불어민주당 탈당,‘시민추천’으로 무소속 돌풍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5.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명(동구), 홍종원(중구), 김영미(서구) 무소속으로 대전시의원 도전
윤종명(동구), 홍종원(중구), 김영미(서구) 무소속으로 대전시의원 도전 왼쪽부터 김영미,윤종명, 홍종원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윤종명(동구), 홍종원(중구),김영미(서구) 시의원 후보가 12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시민 추천을 받아 대전시의원 후보로 등록하고 무소속 돌풍을 확인 시켜주겠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날 무소속 시의원 후보들은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당이라는 이름 뒤에 숨어 자행한 지방정치 죽이기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그동안 진행해온 각 정당의 공천 과정은 그야말로 줄 세우기와 사천 놀란, 불합리와 불공정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무소속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땅히 당원과 지역주민에게 돌아가야 할 공천권은 소위 힘 있는 이들의 전유물로 전락했고 그렇게 마구잡이로 휘둘러진 칼날 아래 여러 선량한 후보들이 영문도 모른 채 스러졌다”고 발표했다.

아울러“저희 세 후보는 시민의 요구를 받아 안고 시민 추천 후보자로서 이 자리를 섰다”면서“지방정치의 독립을 선업하며 무소속 후보가 아닌 당당한 대전소속 후보임을 천명한다. 나쁜 정치 확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정당 눈치 보는 정치하지 않겠다. 줄 서는 정치하지 않겠다”면서“오직 지역주민과 시민만을 바라보며 의정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회 본연의 모습인 행정부 견제와 감사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추천권자인 시민만 바라보고, 시밈의 충실한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발기인대회 첫 출범 워킹투어
  • '계룡시장 후보 박탈'된 이기원 제주서 숨진 채 발견
  • 계룡시-(주)더오름, 상생발전 협약 체결...복합쇼핑몰 사업비 총 2700억원 투자
  • 국민의힘 계룡시장 예비 후보, “재심에서 이응우 54.09%로 당선 확정됐다"
  • 논산 더불어민주당 청년당원,구본선 논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 이응우 계룡시장 후보 재심 받아들어져... “국민의힘 5인 경선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