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현대전시의원, 자동차 정비산업 발전방향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상태바
정기현대전시의원, 자동차 정비산업 발전방향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6.21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체된 자동차 정비산업 상생 방안 모색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은 21일 대전시의회가 주최하여 이뤄진 자동차 정비산업의 현안과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의회가 주최하여 이뤄진“자동차 정비산업의 현안과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21일 오후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전시의회 정기현의 원과 송대윤 대전시의원 당선인이 공동 진행을 맡고,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가 ‘미래자동차와 정비산업의 발전방향’에 대해 발제자로 참석한 가운데, 이동무 카포스 대전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이사장, 최동환 카컴 대전그린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이사장, 변무영 주식회사 엠케이 대표, 김낙성 대전광역시 운송주차과 자동차관리팀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정기현 의원은 “자동차 내연기관의 변화는 기존 자동차 정비산업의 침체를 가속화하고 있고, 이에 새로운 환경 변화에 맞춰 정비 기술의 보급 및 지원도 함께 이뤄져야 할 것으로 자동차 정비산업과의 상생 방안 마련과 발전방향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정 의원은“기존 내연기관을 정비하는 자동차 정비업체의 대부분이 종업원 없이 사장 혼자 일하는 일인 사업장이 대부분으로 급속한 친환경자동차의 성장은 영세한 정비업체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라고 말하며, “새로운 환경에 자연스럽게 적응 할 수 있도록 신규 기술교육 보급 및 장비 투자 지원 등을 통한 상생 방안이 마련되어야 시민들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리는 하나다! '이응우 후보' 지지선언 나성후, 우용하, 윤차원, 임강수
  • 이응우 당선인, 계룡시장직 현판식 및 인수위원회…새로운 계룡시대 출발
  • 낙선·불출마 대전시의원들 임기 막바지 '혈세 낭비' 논란
  • 이응우 후보, 계룡시장 1선 ‘성공’
  • 계룡시,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계룡육사동문회장 김동식 예비역 대령...이응우 캠프 자문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