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폭염 땐 한낮 야외 농작업 중단해야
상태바
공주시, 폭염 땐 한낮 야외 농작업 중단해야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6.2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 농장업 관련 (사진=공주시청)
공주시가 올여름 무더위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옴에 따라 농협 활동 중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야외 농장업 관련 (사진=공주시청)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공주시는 올여름 무더위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옴에 따라 농업 활동 중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꼭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질병관리청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결과 자료를 살펴보면 5월 20일부터 지난 6일까지 응급실 감시체계에 온열질환자 56명이 신고됐으며 이 중 89.3%는 실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온열질환은 농촌지역에서 한낮 야외 농작업이나 시설하우스 환경에서 일하는 농업인에게 쉽게 발생하며 특히, 고령 농업인이 강한 햇볕에 장시간 노출되거나 시설하우스에서 약제 살포 등의 작업을 할 경우 매우 위험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가장 더운 낮 시간대(12시~오후 5시)에는 농작업을 중단하고, 농작업을 해야 할 경우 모자나 그늘막 등을 활용해 몸을 보호해야 한다. 또한 나 홀로 작업보다는 2인 이상 함께 작업하는 것이 좋다.

짧게나마 자주 휴식 시간을 갖고(1시간당 10~15분) 시원한 물을 자주 마셔 수분을 보충해야 하는데, 이때 물 대신 커피 등 카페인이 있는 음료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열사병, 탈진 등 온열질환자 발생 시 시원한 곳으로 옮겨 옷을 헐렁하게 해준 뒤 선풍기나 얼음물 등을 이용해 체온을 내려가게 해줘야 하고 의식이 없는 경우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김경희 기술보급과장은 “여름철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폭염 시 야외 농작업을 자제하고 그늘이나 쉼터 등을 이용한 휴식 등 안전수칙을 꼭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리는 하나다! '이응우 후보' 지지선언 나성후, 우용하, 윤차원, 임강수
  • 이응우 당선인, 계룡시장직 현판식 및 인수위원회…새로운 계룡시대 출발
  • 낙선·불출마 대전시의원들 임기 막바지 '혈세 낭비' 논란
  • 이응우 후보, 계룡시장 1선 ‘성공’
  • 계룡시,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계룡육사동문회장 김동식 예비역 대령...이응우 캠프 자문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