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첫 등록문화재 "구 대전형무소 우물" 문화재 등록 고시
상태바
대전의 첫 등록문화재 "구 대전형무소 우물" 문화재 등록 고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6.2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형무소 우물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는 한국전쟁 발발 제72주년이 되는 오는 25일, 대전시 첫 등록문화재로‘구 대전형무소 우물’을 등록 고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전 중촌동 구 대전형무소 자리에 있는 ‘구 대전형무소 우물’은 1919년 설치된 대전감옥소의 취사장 우물로, 한국전쟁 당시 170여 명의 민간인들이 수장된 두 개의 우물 중 하나이다.

대전의 첫 등록문화재“ 구 대전형무소 우물 ”문화재 등록 고시02 (사진=대전시청)

구 대전형무소에는 도산 안창호와 몽양 여운형 등 한국독립운동사에 이름을 남긴 중요 인물들이 수감되기도 했으며, 산내 골룡골과 함께 한국전쟁기 최대 민간인 학살의 현장이기도 하다.

아울러 1980년대까지 민주화운동으로 형을 언도받은 수많은 정치·사상범들이 대전형무소를 거쳐 가기도 했다.

등록조사에 참여했던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박경목 관장은 “구 대전형무소는 서대문형무소와 함께 한국 근현대사의 중요 현장인 동시에 근대사적으로 그 역사적 의미가 크다”며 대전시 첫 등록문화재 등록을 축하했다.

대전시는 이번 첫 대전시 등록문화재 등록에 맞춰, ‘대전시 등록문화재 길라집이’책자를 제작하여, 시민이 지키는 우리 지역의 문화재인 시등록문화재 제도를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있다.

대전의 첫 등록문화재“ 구 대전형무소 우물 ”문화재 등록  (사진=대전시청)

김연미 문화유산과장은 “단순히 문화재 등록에 그치지 않고, 앞서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망루’와 ‘거룩한 말씀의 수녀회 성당’을 함께 묶어, 다양한 문화재활용 프로그램 등을 개발, 구 대전형무소 터 자체를 우리시의 중요 역사자원으로 보호, 활용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엄격한 원형 보존을 규정하고 있는 지정문화재와 달리, 근현대문화유산을 대상으로 하는 등록문화재 제도는 보존과 함께 활용을 목적으로 하는 유연한 문화재 보호제도로, 최근 법률 개정을 거쳐 시·도지사가 등록 권한을 갖게 됐다.

대전시 등록문화재 길라집이’책자를 제작하여, 시민이 지키는 우리 지역의 문화재인 시등록문화재 제도를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리는 하나다! '이응우 후보' 지지선언 나성후, 우용하, 윤차원, 임강수
  • 이응우 당선인, 계룡시장직 현판식 및 인수위원회…새로운 계룡시대 출발
  • 낙선·불출마 대전시의원들 임기 막바지 '혈세 낭비' 논란
  • 이응우 후보, 계룡시장 1선 ‘성공’
  • 계룡시,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계룡육사동문회장 김동식 예비역 대령...이응우 캠프 자문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