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립박물관,‘박물관 속 작은 전시’개최
상태바
전시립박물관,‘박물관 속 작은 전시’개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7.26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비롭고 향기로운,‘향(香) 문화 유물’선보여
이번 전시는 9월 28일까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립박물관은 올해 네 번째‘박물관 속 작은 전시’로 소장 중인‘향(香) 문화 유물’을 선정해 전시한다고 밝혔다.

‘박물관 속 작은 전시’는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주요 기념일이나 행사와 관련된 유물, 새롭게 기증·기탁받은 유물 등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이번에 전시하는 향과 관련된 유물은 ‘향침(香枕)’, ‘향선추(香扇錘)’, ‘향로(香爐)’, ‘향합(香盒)’등 총 6점이다.

우리 선조들은 생활공간에 향초를 켰으며, 외출할 때면 향수를 뿌리고 여름이면 향을 피워 벌레를 쫓았다. 일상 속에서는 장식품과 의료품 등으로 향을 사용했으며, 의례를 할 때는 신과의 매개체로 활용하기도 했다.

한편 왕실에서는 존엄을 표현하는 도구로 쓰여 혼례, 관례, 책봉 등 중요한 행사가 있을 때 향을 피우곤 했다.

이번에 전시하는‘향침(香枕)’은 숙면과 더불어 치료의 용도까지 지닌 의료품으로 전시된 향침은 ≪동의보감(東醫寶鑑)≫ 신침법(神枕法)을 기반으로 제작된 유물이다. 이 형식의 향침은 현재까지 연구된 바에 따르면 대전시립박물관에 유일하게 전해져오고 있어 그 가치와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

‘향선추(香扇錘)’는 부채 끝에 달아 늘어뜨리는 장식품으로, 선추에 향을 넣거나 향을 입혀 좋은 향기를 풍기도록 한 것이 향선추다.

전시되는 향선추는 사각기둥 형태로 용과 대나무, 매화를 부조했다. 선추 속 구멍을 내어 그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줄향을 연결한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조선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제작된 향로들과 향합을 이번 전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9월 28일까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된다.

대전시립박물관 김희태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선조들의 일상은 물론 의료문화와 공예기술을 엿볼 수 있다”며, “흔히 볼 수 없었던 유물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많은 시민들이 찾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의회 조광국 의원 5분 자유발언
  • 계룡시, 두계천 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무더위 싹~’
  • 전국 최대 장흥 물축제 30일 개막 “시원함이 쏟아진다”
  • 계룡시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예방 상생방안 모색
  • ‘제68회 백제문화제’ 10월 1일 개막…프로그램 확정
  • 【인사】세종시, 올 하반기 정기인사 3급 30일자 인사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