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정부정책에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대전형 독자모델 갖춰야
상태바
이장우 대전시장, 정부정책에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대전형 독자모델 갖춰야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8.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산, 우주, 반도체, 바이오 등 대전형 독자 성장모델 육성방안 마련 주문
이 시장은 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8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대전시정이 정부 정책에 기대거나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말아야 한다”며 “무한 경쟁사회에서 대전이 갖춘 강점을 최대한 살려 미래 먹거리를 키워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이장우 대전광시장은 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8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대전의 강점을 살려 도시경쟁력을 키우는 독자적 성장모델 확보를 지시했다.

이 시장은 “대전시정이 정부 정책에 기대거나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말아야 한다”며 “무한 경쟁사회에서 대전이 갖춘 강점을 최대한 살려 미래 먹거리를 키워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지방자치는 도시를 스스로 일구는 게 기본이고, 이는 공직자와 시민이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정부 정책에 기대는 것이 도시의 흥망성쇠를 좌우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구체적으로 “우리가 키울 것과 전략적으로 집중할 것을 선택, 대전형 독자 성장모델을 갖추고 일관되게 나아가야 한다”며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에 따른 방산 분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및 관련 기업이 집적된 우주 분야, 대전 최강점으로 꼽히는 바이오헬스 분야, 그리고 나노·반도체 분야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시장은 일자리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기업 유치와 산업단지 증설을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우리나라 강소기업을 포함 대기업과의 접촉면을 넓히면서 기업의 투자 현안을 파악하고, 이를 활용한 산업용지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올가을 대전의 모든 기업을 아우르는 채용박람회를 개최, 지역인재와 연결시킬 자리를 마련하라”며 “청년이 타지로 떠나지 않고 머물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이 시장은 관내 주택재정비사업이 불필요하게 지연되지 않도록 살펴볼 것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재개발·재정비사업이 늦어질수록 시민은 재산권이 묶이고, 사업자는 금융지출 과다로 사업성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며 “법제도 안에서 이를 확실하고 신속하게 처리하고, 불필요한 과정은 대폭 간소화시킬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 시장은 “도시주택국 등에서 진행하는 사전심의제도는 복잡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3주 내 마쳐 인허가 과정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시장은 장대교차로 입체화 등 유성나들목 일원 교통혼잡구간에 대한 개선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유성지역 도심의 급격한 팽창으로 출퇴근 시간 교통흐름이 전국 하위 수준”이라며 “장대교차로 입체화와 더불어 유성생명과학고삼거리 교차로 개선 등 해결책을 조속히 마련해 시민불편을 해소하라”고 지시했다.

이밖에 이날 이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시민자율방역 강화, 대전세종연구원 정책개발기능 개선, 민간위탁사업 평가 내실화 등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의회 조광국 의원 5분 자유발언
  • 계룡시, 두계천 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무더위 싹~’
  • 전국 최대 장흥 물축제 30일 개막 “시원함이 쏟아진다”
  • 계룡시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예방 상생방안 모색
  • ‘제68회 백제문화제’ 10월 1일 개막…프로그램 확정
  • 【인사】세종시, 올 하반기 정기인사 3급 30일자 인사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