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논산시장, 국무총리 만나 지방대 규제 개선안 건의
상태바
백성현 논산시장, 국무총리 만나 지방대 규제 개선안 건의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11.2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지방대학교 학과 신설 시 정원 순증원 필요성 피력, “인구소멸 막아야"
 백성현 논산시장이 23일 건양대학교 명곡관에서 열린 ‘지방 산학관 상생협력 현장간담회’에 참석, 한덕수 국무총리에게“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별 특성이 반영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지방대학교의 운영 자율성을 넓게 보장해줘야 한다”고 건의했다. (사진=논산시청)

[논산=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백성현 논산시장이 23일 건양대학교 명곡관에서 열린 ‘지방 산학관 상생협력 현장간담회’에 참석, 한덕수 국무총리에게“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별 특성이 반영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지방대학교의 운영 자율성을 넓게 보장해줘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무조정실, 교육부, 행안부, 중기부 등 정부 측 인사들은 물론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백성현 논산시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대표, 한재규 ㈜우성 대표, 서영석 ㈜원텍 연구부원장 등 산업체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또한 김용하 건양대 총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이수훈 아주자동차대 총장 등 지방대학 총장들과 홍원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유재원 한국사학법인연합회장 등의 관계기관 대표들도 자리에 함께했다.

국무총리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논산시청)

참석자들은 대학ㆍ지역ㆍ산업이 상생하며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세부 정책을 모색하는 한편 지방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소통망 활성화 방안에 고견을 나눴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지방대학교가 미래 산업에 발맞춰가기 위해서는 새 학과를 통한 교육혁신을 모색해 나가야 하는데, 현행 제도 아래서는 학과 통ㆍ폐합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며 “인구감소지역에 있는 지방대가 지역별 균형발전사업을 위한 관련 학과를 신설할 시, 관련 예외 조항을 마련해 정원 순증원을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 차원의 관심과 규제 개선을 요구했다.

한덕수 총리는 대학이 지자체 및 산업계와 협력해 지역 신산업 발전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의 권한을 대폭 지자체에 넘겨주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학 총장들은 지방대학 재정 여건 확대ㆍ이공계 지방특성화전문대학 재정지원안을, 산업체 대표들은 산학협동연구 석박사과정 신설ㆍ대학시설에 대한 공동투자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 관계기관에서도 국가산업 인재양성 확대를 위한 병역특례 규제 완화 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더오름, 이케아 계룡점 부지 대실지구 유통시설용지 전체(약3만평) 개발 착수
  • 호남골프회 제2대 한상용회장배 골프대회
  • [단독 ] 김태흠 충남도지사, '육사 충남 이전' 국회정책토론회 무산
  • 계룡시, 10월 말 인구 4만 4155명...지난 해 대비 1062명 인구 증가
  • 계룡시, 하대실2지구 도시개발사업 본격 추진
  • 충남도청 합동분향소 찾은 이응우 계룡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