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탑’제막...올해 목표액 59억 3천만원
상태바
사랑의 온도탑’제막...올해 목표액 59억 3천만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12.0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열매희망2023 나눔캠페인 시작
향토기업 계룡건설산업(주) 3억 원 기부
대전시(이장우 시장)은 사랑의열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태희)는 1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희망2023 나눔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 & 사랑의온도탑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이장우 시장)은 사랑의열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태희)는 1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희망2023 나눔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 & 사랑의온도탑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제막식은 이장우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교육감, 5개 구청장, 언론사 대표, 기업대표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말연시 이웃사랑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희망2023 나눔캠페인’은‘함께하는 나눔, 지속가능한 대전’이라는 슬로건아래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집중모금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3개 방송사와 함께하는 언론모금, 사랑의계좌를 통한 모금과 QR코드, ARS, 삼성페이 및 네이버페이 등 다양한 모금방법을 통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희망2023 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대전시청)
왼쪽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두번째 이장우 대전시장, 오른쪽에서 두번째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사랑의 온도탑 기부자들과 '희망2023 나눔캠페인' 출범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사랑과 나눔을 온도로 나타내는‘사랑의 온도탑’은 나눔 목표액의 1%에 해당하는 5천 9백만 원이 모일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올라가며 목표액을 달성하면 100도가 된다. 올해 나눔 목표액은 59억 3천만 원이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서는 대전의 주요 기업의 성금 전달식이 함께 진행됐다. 대전의 대표적인 향토기업 계룡건설산업(주)은 전년보다 기부금액을 더욱 높여 3억 원을 전달하며, 역대 출범식 중 가장 고액의 기부금을 기탁했다.

이장우 대전시장 (사진=대전시청)

이외에도 한국철도공사 2억 원, ㈜금성백조주택 1.5억 원,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1억 원, (주)라이온켐텍 5천만 원, 파인건설(주) 5천만 원, ㈜한화방산 PGM연구소 5천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정태희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온도탑 온도가 올라갈수록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사랑과 희망을 전해줄 수 있다”며, “특히 우리 지역에서 모아진 성금은 대전 지역내 어려운 이웃과 복지시설에게 100% 전액 사용되므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조금씩 나눌 수 있는 온정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우리 대전은 주위의 이웃을 생각하는 나눔 문화가 발전하고 성숙한 도시”라고 말하며,“이번 나눔캠페인에도 대전 시민의 온정으로 사랑의 온도가 100도를 훌쩍 넘어, 따뜻하고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두마면 익명의 독지자...18년째 연말연시 훈훈한 온정
  • 계룡시, 계룡문화원 설립 위해... 추진윈원회 활동 움직임
  •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입니다”
  • 계룡시의회, 2023년 첫 임시회 개최
  • 약물 상호작용 예측 미국FDA 수식 ‘부정확’ 원인규명
  • 장흥군, 수문 블루투어 오토캠핑장 개장 ‘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