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된' 세종 국민의힘 2명의 후보 반발 잇따라…"무소속 출마 불사"
상태바
'컷오프 된' 세종 국민의힘 2명의 후보 반발 잇따라…"무소속 출마 불사"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인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컷 오브된 (왼쪽) 성산제 세종갑 예비후보와 (오른쪽) 송아영 세종을 예비후보가 재심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인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 세종시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일부 예비후보가 경선 배제(컷오프)되자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후보는 자신을 경선 배제한 것에 대해 납득할만한 답변이 없을 경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며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촉구했다.

성선제 세종갑 예비후보는 22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컷오프된 것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경선에서 패했다면 능력 부족을 인정하고 선당후사할텐데, 돌아온 것은 (경쟁 상대인 류제화 예비후보) 단수 공천이라니 황망할 따름"이라며 "이것이 진정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시스템 공천"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공천관리위가 이번 주까지 납득할만한 답변이 없으면 탈당 후 무소속 출마 등 중대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송아영 세종을 예비후보도 지난 20일 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민심을 배반하는, 특정 후보를 공천하기 위한 밀실 공천으로는 선거에서 절대 이길 수 없다"며 "중앙당 공천관리위는 공정하게 다시 심사하라"고 촉구했다.

송 예비후보는 이어 "공천관리위가 이번 결정에 대해 납득할 만한 답변을 하지 않을 경우 선민후당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는 지난 18일 국민의힘 세종을 선거구 예비후보 7명 중 2명(이기순·이준배)을 경선 대상으로 선정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