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세종충남대병원 비대위 "매주 금요일 외래 휴진"
상태바
충남대·세종충남대병원 비대위 "매주 금요일 외래 휴진"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4.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 교수들의 호소문
(사진=뉴스인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오전 대전시 중구 대사동 충남대학교병원 로비에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충남대병원·세종충남대병원 교수협의회 및 산하 비상대책위원회의 호소문이 붙어있다. (사진=뉴스인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충남대병원·세종충남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주부터 매주 금요일 외래 진료를 휴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두 달 넘게 이어진 의료 공백 사태에 교수들의 정신적·신체적 피로도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판단, 비대위(소속 교수 336명) 차원에서 휴진을 결정했다.

외래 진료와 수술은 원칙적으로 쉬고 다만 응급실과 중환자실, 투석실 등 응급·중환자 진료와 수술은 지속하기로 했다.

금요일 외래 진료가 없거나 시술·수술 변경이 어려운 경우에는 평일로 대체해 휴진할 방침이다.

또 '24시간 근무 후 다음 날 12시간 오프' 등 근무 조정 방침을 시행한다.

비대위가 지난 12∼19일 소속 교수들을 상대로 진료와 휴게 현황에 대해 설문한 결과 응답자(196명)의 90.8%가 주 52시간 이상 근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주 100시간 이상 진료를 보고 있다고 답한 비율도 14.3%나 됐다.

박정수 충남대병원 비대위 대변인은 "결국 환자분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환자와 보호자들께서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