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선 중구청장, 소진공 유성 이전 항의방문
상태바
김제선 중구청장, 소진공 유성 이전 항의방문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4.2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립 목적 위배 및 일방적 이전 결정에 대한 유감 표명
김제선 중구청장이 중구의회 윤양수 의장과 함께 소상공인 박성효 시장을  만나 소진공 유성이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제선 중구청장, 소진공 유성 이전 항의 방문). (사진=중구청)

[뉴스인뉴스] 김제선 중구청장은 22일 오전 10시 윤양수 중구의회 의장, 박용갑 국회의원 당선인 등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을 방문하여 유성 이전에 대한 반대의 뜻을 확고히 밝혔다.

이날 김 청장은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과 약 30분간의 면담을 진행하였으며, 소진공 이전에 대한 중구의 입장을 전하였다.

김 청장은“소진공 이전은 지자체 및 상인회와 협의 후 진행하여야 함이 당연함에도 일방적으로 이전을 결정하는건 절차적 잘못이고, 소진공의 설립 목적 자체를 져버리는 행위”라며, “소진공 직원들의 근무여건이나 운영 효율성의 문제라면 유성 이전이 아닌 중구 내에서 다른 대안을 검토하여야 한다.”라며 강하게 비판하였다.

중구는 이날 소진공 방문 외에도 김영빈 중구 부구청장, 대전시 경제과학국장 등과 세종 중소벤처기업부를 방문하여 이전 계획 철회를 요청하였고, 대흥동상점가 상인회(회장 장수현)등 에서는 오는 5월 17일까지 소진공 청사 앞에서 이전 반대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18일 건물 노후화 및 직원 복지향상 등의 이유로 현재 중구에 위치하고 있는 청사를 유성구 지족동으로 올 6월 이내에 이전하기로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