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원, 홀몸 어르신과 함께한 떡과 산책 ‘찰떡궁합’
상태바
사회서비스원, 홀몸 어르신과 함께한 떡과 산책 ‘찰떡궁합’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3.09.1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소속 서구종합재가센터 추석 맞이 홀몸 어르신 36명과 함께 전통떡마을에서 떡 만들기와 자연 산책 프로그램 운영해
18일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 어르신 36명은 대전 서구 우명동에 있는 전통떡마을에서 다양한 종류의 떡에 대해 배우고 직접 떡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사회서비스원) 

[뉴스인뉴스]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소속 서구종합재가센터가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홀몸 어르신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18일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 어르신 36명은 대전 서구 우명동에 있는 전통떡마을에서 다양한 종류의 떡에 대해 배우고 직접 떡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장태산 휴양림 산책 프로그램을 통해 집을 떠나 자연환경 속에서 마음을 환기하기도 했다.

서구종합재가센터는 추석을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의 외로운 마음을 돌보기 위해 2022년부터 매년 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상황으로 인해 비대면 또는 소규모로 진행했으나 올해는 처음으로 외부 활동으로 기획해 특별함을 더했다.

참여 어르신들은 “오랜만에 야외에서 자연 풍경을 보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옛날에 떡을 만들었던 기억을 더듬어 모처럼 만들어보니 옛 생각도 나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경애 센터장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센터의 교육실에서 최소한의 어르신을 모시고 일부는 비대면으로 송편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며 “올해는 더 많은 어르신을 모시고 떡도 만들고 공기 좋은 곳에서 산림욕도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서구종합재가센터는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이 직접 설치 운영하는 시설로 △장기요양 및 이동지원 서비스 △민간기관 기피 대상자 관리 △긴급·틈새 돌봄서비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등 대상자에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연계 제공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교진 세종교육감, “무너진 교육공동체 회복이 중요하다”
  • 인앤인연구소, 외국인 문화재청 지역문화유산 교육현장 찾아
  • 맥키스컴퍼니, ‘계룡軍문화축제’ 홍보 전도사로 나서
  • 세종시의회 제84회 임시회 폐회…115건 안건 처리
  • 충청권 초광역 협력으로 지방시대 선도한다
  • '대전 0시 축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축제로 키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