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C청년회의 충청,국민의힘 총선 패배 강력 쇄신 촉구
상태바
YC청년회의 충청,국민의힘 총선 패배 강력 쇄신 촉구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4.1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C청년회의 충청,“국민의힘, 부모·자식·부인 빼고 싹 바꾸겠단 각오를...강력 쇄신 촉구”

 

YA청년회의 로고 (사진=YC청년회의 충청)

[뉴스인뉴스] YC청년회의 충청당이 국민의힘의 강력 쇄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YC청년회의 충청당은 “국민의힘, 부모·자식·부인 빼고 싹 바꾸겠단 각오를”성명을 발표하고, 22대 총선 후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의 모습이 ‘볼수록 가관’이다“라고 강력 쇄신을 촉구했다.

이어“집안이 망할 위기에 처했는데 ‘남 탓(용산 탓)’에만 올인 한다. 문제의 원인을 찾고 반성·쇄신하기는커녕, 위기의식조차 느껴지지 않는다. 위기 불감증·무기력·무능력이라는 ‘패배의 DNA’가 국민의힘 전반에 깊게 뿌리내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최근 국민의힘의 모습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제 얼굴에 침 뱉으면서도 부끄러움을 모르는 꼴’이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최근 당선자 대회만 봐도 그렇다. 지난 총선 공천과 선거를 진두지휘한 당의 주요 인사들은 ‘얼굴’조차 보기 힘들었다. 반성, 자성 등 ‘구호’는 요란했지만, ‘어떻게’란 대안은 찾아볼 수 없었다. 국민의힘에 통렬한 반성과 대안마련, 뼈를 깎는 쇄신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 “위기의식 없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향후 우리나라의 미래에까지 ‘암운’을 드리울까 걱정이다. ‘패족을 향한 질주’는 자기들끼리만 하면 좋으련만, ‘물귀신’ 마냥 국민 모두를 끌고 갈 태세다. 집권여당이란 ‘왕관의 무게’를 견디지도 못하면서, 원팀인 윤석열 대통령에게 ‘책임 떠넘기기’만 하니 잘 될 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제 국민의힘은 변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 탄생으로 ‘로또 당첨되듯’ 만들어진 수권정당이 아니라, 명실상부한 집권여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대통령실과 적당한 긴장·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국정과 민생을 책임지는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YA청년회의 충청당은 “국민의힘에 주어진 시간은 오로지 쇄신의 시간이다. 구성원 모두가 부모·자식·부인 빼고 싹 바꾸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 제대로 된 반성과 전면적인 쇄신만이, 국민의힘이 패배의 DNA를 떨치고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