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죽표 할머니, 세종글꽃체로 시화전에서 우수상 수상
상태바
홍죽표 할머니, 세종글꽃체로 시화전에서 우수상 수상
  • 뉴스인뉴스
  • 승인 2023.01.17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순에 쓴‘세종글꽃체’설맞이 인사로
설맞이 대통령 연하장 글씨체 주인공 만나다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칠순에 글을 배워 팔순의 나이에 꼭꼭 눌러 쓴 글씨체가 대통령의 설 연하장에 실렸다. 세종시 전의면에 사는 홍죽표 할머니(79)가 쓴 글씨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2023년 윤 대통령 설맞이 연하장’에 담긴 글씨체 주인공인 홍 할머니를 17일 집무실로 초대했다.

한글사랑도시를 넘어 한글문화수도로 거듭나고 있는 세종시가 올해 계묘년 설을 맞이해 영예로운 일을 맞이했기 때문이다.

홍 할머니는 “한글을 익히고 쓸 수 있게 되어 배움의 한을 풀었다고 생각했다”라며 “대통령 연하장에 글씨체가 사용됐다고 들어 더욱 의미 있고 기뻤다”라고 말했다.

그는 세종시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에서 운영한 문해교육프로그램인 ‘세종글꽃서당’에서 처음으로 한글을 배웠다.

세종글꽃서당에는 어릴 적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정규 교육과정 대신 생업에 종사해야 했던 노인들이 주로 다녔다.

 또한 팔순이 가까운 나이에도 배움에 대한 갈망이 있었고, 세종글꽃서당을 다니게 된 배경 역시 다른 수강생들과 다르지 않았다.

홍 할머니의 글씨체 이름은 ‘세종글꽃체’다. 이 글씨체는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한 ‘2021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시집가던 날’이라는 시화를 출품하며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홍 할머니는 시화전에서 우수상 수상이라는 영광을 안았으며, 본인이 만든 서체의 저작권을 흔쾌히 세종시에 기부했다.

세종시가 세종대왕의 뜻을 받들어 문해교육에 앞장서고, 자신의 이야기로 ‘배움에는 늦음이 없다’는 용기를 모두에게 주고 싶다는 뜻에서다.

시는 영상 자막을 비롯해 다양한 홍보물, 기념품 등에 세종글꽃체를 널리 활용할 계획이다.

최민호 시장은 “홍죽표 어르신의 글씨가 세종시의 위상을 드높였다”라며 “배움에는 늦음이 없다는 사실을 어르신을 통해 다시금 배웠고, 앞으로도 세종대왕의 뜻을 이어 문해교육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두마면 익명의 독지자...18년째 연말연시 훈훈한 온정
  • 계룡시, 계룡문화원 설립 위해... 추진윈원회 활동 움직임
  •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입니다”
  • 계룡시의회, 2023년 첫 임시회 개최
  • 약물 상호작용 예측 미국FDA 수식 ‘부정확’ 원인규명
  • 장흥군, 수문 블루투어 오토캠핑장 개장 ‘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