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제2회 의료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톤’ 개최
상태바
건양대병원 제2회 의료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톤’ 개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9.0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레이 및 디지털 병리영상으로 질병진단 프로그램 개발 경연
건양대병원 (사진제공=건양대병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지난해 국내 최초로 실제 의료 데이터를 활용해 질병 진단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경연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오는 9월 21일부터 5일간 ‘제2회 Korea Health Datathon’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데이터톤(Datathon)이란 데이터와 마라톤의 합성어로 컴퓨터 소프트웨어 및 프로그래밍 관련 분야 개발자들이 개인 혹은 팀으로 정해진 주제와 기간을 가지고 마라톤을 하듯 쉼 없이 긴 시간 동안 결과물을 완성하는 경연을 말한다.

이번 대회의 목적은 ‘2020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결과물로 구축된 학습용 데이터의 활용을 위해, 의료 영상 및 코호트 데이터를 활용하여 실제 구현 가능한 인공지능 학습모델을 기획하고 개발하기 위함이다.

대회 참가자들에게는 ▲엑스레이 영상을 이용한 부비동 질환 학습 알고리즘 ▲디지털 병리 영상을 통한 유방암 알고리즘 중 하나를 선택해 개발하는 과제가 주어진다. 실제 환자들의 비식별 데이터가 AI 학습용으로 구축돼, 의료 인공지능 개발과 의료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상금 1천만 원이 걸려있는 이번 대회에는 의료 영상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학습 모델 개발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2인 이상으로 팀을 구성해야 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이번 데이터톤에서는 서류 심사를 통해 50개 팀을 1차 선발한 뒤, 본선을 거쳐 고득점 순으로 시상이 이뤄진다.

참가신청은 17일까지며, 행사 접수 페이지(https://bit.ly/3hLEBYe)에서 신청할 수 있다.

건양대병원 김종엽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은 “실제 환자의 의료데이터와 인공지능 딥러닝 기법을 활용해 질병을 찾아내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대회인 만큼 매우 유익하고 뜻깊은 대회가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통해 국내 의료 빅데이터 기술이 4차산업을 주도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주최하고, 건양대병원과 국립암센터, 건양대 의료인공지능학과가 주관하며, 한국정보화진흥원과 대전광역시, 대한의료정보학회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서 8명 무더기 추가확진자 발생 (#190-#197)
  • 포스트 코로나19 ‘세종형 뉴딜’ 형 정책방향
  • 정남진산업고 윤정현 교사 ‘글로벌 교사상 파이널 10인’ 선정
  • 정남진산업고 백준상,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 공주시, 공주문화재단 창립총회…임원 임명장 수여
  • 2020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 선수 및 지도교사 격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