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서구와 중구 현장시장실 열고, 민원해결
상태바
허태정 시장, 서구와 중구 현장시장실 열고, 민원해결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1.1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새말어린이공원, 중구 대흥동 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 방문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서구와 중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대흥동 하수관로와 정비사업대상지와 새말어린이공원에서 현장에서 시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서구와 중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대흥동 하수관로와 정비사업대상지와 새말어린이공원에서 현장에서 시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실시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첫 방문지로 서구 탄방동 새말어린이공원 정비사업 건의 현장을 방문했다.

이곳은 공원조성 후 23년이 지나 어린이들의 높은 이용률에 비해 공간이 열악하고, 도심 속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하며, 수목과 시설이 노후 돼 시민들이 이용 불편과 안전위험이 큰 지역이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곳은 인근에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대규모 아파트가 있어서 이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리모델링으로 안전한 놀이공간과 휴식공간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아이들의 안전한 놀이공간 조성을 위해 주민들이 건의한 정비사업에 대해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대흥동 456번지 하수관로 정비사업 대상지를 방문해 사업현황을 들었다.

이곳은 40년 전 사유지인 대흥동 456번지와 458-4번지 사이에 매설된 공공 하수관로가 건축물 신축과정에서 노출돼 민원이 제기된 지역으로 사유재산 보호 및 주변 지역의 원활한 하수처리를 위해 하수관로 이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흥동 인근 주민들은 토지 소유자가 하수관을 막는다면 생활이 많이 불편해질 것이 걱정된다며 하수관로 이설사업을 시급히 추진해달라고 건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관계부서에“조속히 사업을 시행해 시민들이 염려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위한 재정적 지원 검토 의사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대전(216번) 확진자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
  • 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 대전 우리말회, 대화동 청소년가정 연탄 2,100장 전달
  • 공주시, 요양병원서 코로나19 13명 집단 발생
  • 기차 여행객이 뽑은 ‘2020 최고의 여행지’ 장흥군 선정…
  • 【포토】 이영환 원로 목사, UP Dream ❪엎ㆍ드ㆍ림❫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