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상태바
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1.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단계 준하는 관리지침 수립…수능 전까지 비상체제 돌입
김정섭 공주시장은 청정지역인 공주시가  푸르메요양병원 코로나19 지속으로,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주시청)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청정지역인 공주시가 푸르메요양병원 코로나19 지속으로 확산방지를 위해 비상체계 대응에 나섰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27일 코로나19 대책회의를 열고 요양병원 관련 공주시 확진자가 총 34명(세종시 #88, #89 제외)으로 늘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준수지침 수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분간 시민들이 참여하는 일정 규모 이상의 공식‧비공식 행사를 전면 연기토록 하고, 특히 12월 3일 수능 때까지 코로나19 비상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

요양병원 제2, 3병동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환자들을 격리할 공주유스호스텔도 110실로 확대 운영키로 하고, 필요 병상은 공주의료원과 천안의료원, 국립공주병원 등을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2, 3병동 환자들에 대한 이송은 27일부터 시작될 예정으로, 시는 환자들을 돌보는 자체 의료진을 구성해 긴급 투입할 계획이다.

공주시는 의사 4, 간호사 11(공무원), 간호조무사 2(공무원), 간병인 20 둥 총 37명을 투입할 예정이다.

당분간 일반진료와 보건증 발급 등 시 보건소 업무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중단된다.

이와 함께 시는 관내 요양병원 등 48개 감염취약시설을 대상으로 1:1 모니터링을 12월 초까지 강화된다.

김정섭 시장은 “푸르메요양병원발 감염병 확산세가 매우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으로 관련 대책과 조치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며, “앞으로 2주간 1.5단계 준하는 대책이 추진되는 만큼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시, 코로나19 동거 가족 추가 2명 발생…해당 마을 전수검사
  • 공주시, 학생·부모 일가족 3명 확진자 발생
  • 【속보】 16일 유성구, 진잠도서관 지하 가스 누출 사고
  • 공주시, 연이어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3명 발생
  • 대전시,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감염병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
  • 장흥 로하스마을 “도란도란 마을 학교 생겼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