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한동훈과 박경호가 맨 앞에 서서 싸우겠다”
상태바
한동훈 “한동훈과 박경호가 맨 앞에 서서 싸우겠다”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4.0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의힘 한동훈 총괄선대위원장,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 지원유세
한 위원장 “이번 선거는 박경호가 인생을 걸고 준비한 선거”
국민의힘 한동훈 총괄선대위원장이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지원유세에 나섰다.

[뉴스인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총괄선대위원장이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지원유세에 나섰다.

2일 오후 대덕구 송촌동 동춘당공원에서 실시한 국민의힘 박경호 후보의 대규모 유세에 한동훈 총괄선대위원장이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현장에 참석한 대덕구민들에게 “주변에 범죄 혐의를 주렁주렁 달고 있는 사람이 있느냐?”고 물으며 “더 이상 그런 사람들이 우리를 지배하도록 놔둘 수 없다. 박경호 후보는 도저히 범죄자들을 눈뜨고 볼 수 없는 사람이다”라고 박 후보를 치켜세웠다

그리고 “이번 선거는 박경호 후보가 인생을 걸고 준비한 선거다”라고 말하며 “나와 박경호가 대덕구민의 편에 서서 맨 앞에서 싸우겠다. 바람 맞고, 화살 맞으면서 끝까지 싸워서 이기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와 함께 한 위원장은“여의도 국회의사당을 세종으로 옮기는 것을 공약했다”고 밝히며 “국회가 오면 대전과 충청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민주당은 저희 정부 출범 이후 아무것도 도와주지 않았다. 민주당은 정도를 모른다. 모든 것을 방해할 것이다”라며 국회의사당 이전을 위해 반드시 국민의힘에 투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경호 후보는 “4월 10일에 이겨야 자유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사느냐 망하느냐의 기로에 서있다”며 “민주당의 방탄정치, 입법독재, 탄핵정치를 깨부숴야 한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박 후보는 “민심은 천명이다. 하늘의 뜻이 무섭다는 것을 대덕구민께서 보여달라”고 말하면서 “국회도, 검찰도, 법원도 못 하고 있는 것을 대덕구민의 손을 이뤄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