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무진 버스 타고 봄꽃여행 떠나요" 세종시, 새 시티투어 선봬
상태바
"리무진 버스 타고 봄꽃여행 떠나요" 세종시, 새 시티투어 선봬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4.02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티투어 버스 [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세종시는 이달부터 새로운 시티투어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세종시티투어는 정규코스 2개와 특별코스 4개가 운영된다.

모든 코스는 조치원역과 오송역, 세종호수공원 제2주차장에서 각각 승차해 주요 관광지점을 차례로 둘러본 뒤 승차 역순으로 하차할 수 있다.

운행일은 목·금·토·일요일 주 4회로 하루 1회 운행한다.

시는 올해 리무진버스를 활용해 진행되는 시티투어의 야간 코스(오후 1∼8시)를 신설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행하는 주간 코스도 일부 코스 개편을 통해 이용객들이 세종시 곳곳 관광명소를 둘러볼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정규코스인 신도심 중심의 '행복도시투어'는 대통령기록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세종수목원, 이응다리 등 도심 속 명소를 차례로 방문한다.

청춘도시투어는 베어트리파크와 조치원전통시장, 교과서박물관 등 여유로우면서 생동감 있는 구도심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정규코스 이외에도 ▲ 봄꽃힐링투어 ▲ 천안연계투어 ▲ 역사문화투어 ▲ 교과서투어 등 4개 특별코스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4월 첫 주 주말인 오는 6∼7일 운영하는 봄꽃힐링투어는 고복자연공원의 산책길 벚꽃과 세종전통시장, 조천변 벚꽃길을 거쳐 베어트리파크까지 봄나들이 코스를 즐길 수 있다.

천안연계투어는 대통령기록관을 시작으로 천안독립기념관 등을 둘러볼 수 있고, 역사문화투어는 영평사와 홍판서댁, 부강성당 등을 방문한다.

교과서투어는 이응다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홍보관, 조세박물관 등 교과서에 등장하는 장소 위주로 구성했다.

요금은 성인 2천원, 청소년 1천원이며, 6세 미만은 무료다. 세종시민과 장애인, 65세 이상은 50% 할인된다.

김려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올해에는 지역 주요 관광지의 낮과 밤을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정규코스에 야간 프로그램도 신설했다"며 시민과 관광객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 044-867-69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