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12년 전 세종시 출범 후 최다.., 3월 전입인구 1천206명
상태바
공주시,12년 전 세종시 출범 후 최다.., 3월 전입인구 1천206명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4.0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등 청년 다수…맞춤형 인구시책 주효
주소 이전 캠페인 하는 최원철 공주시장(오른쪽)과 공주시발전협의회 회원들
[공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공주시에 따르면 충남 공주시는 지난 3월 시내 전입인구가 1천20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2년 7월 1일 세종시 출범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지난 1월에는 759명, 2월에는 896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입자가 늘면서 공주시 전체 인구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말 기준 지역 인구는 10만2천138명으로 전달 10만1천772명보다 0.4%(366명) 늘었다.

공주시 인구가 늘어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만이다.

전입 사유로는 교육이 54%로 가장 많았고 직업 15%, 가족 13% 등의 순이었다.

특히 18∼45세의 젊은 층 인구가 1개월간 264명 증가했다.

젊은 층 전입이 증가한 것은 '찾아가는 전입신고 이동민원실' 운영과 '내 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 등 시의 적극적인 전입 지원 정책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는 새해 신학기를 맞아 지역 대학과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입 시 주어지는 각종 혜택과 지원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왔다.

전입 대학생들에게 졸업 시까지 최대 4년간 매월 7만원의 전입 지원금을 지원하고 청년층 유입을 위해 청년센터·청년 공유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최원철 시장은 "공공기관과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청년들이 공주에서 일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