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 선거사범 총 1천681명…'허위사실 유포' 최다
상태바
[4·10 총선] 선거사범 총 1천681명…'허위사실 유포' 최다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4.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단속 결과…검찰은 765명 입건해 709명 수사중
4·10 국회의원 선거 (PG) [강민지 제작] 일러스트

[뉴스인뉴스] 경찰청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사범 총 1천681명을 단속해 46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167명은 불송치로 종결했고 1천468명에 대해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5대 선거범죄(금품수수, 허위사실유포, 공무원 선거 관여, 선거폭력, 불법단체 동원)의 비중은 58.8%로 지난 제21대 총선에 비해 17.3% 증가했다.

범죄 유형별로는 '허위사실유포'가 669명(39.8%)으로 가장 많았고, '현수막·벽보 훼손'과 '금품수수'가 각각 227명(13.5%)과 172명(10.2%)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허위사실유포는 지난 총선 대비 111% 증가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단속 인원은 지난 총선(1천350명)과 비교해 331명(24.5%) 증가했다.

이는 검찰청법 개정 등에 따라 검사의 수사 개시 범위가 제한돼 검찰에서 직접 수사하던 주요 선거범죄에 대한 단속 인원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경찰은 풀이했다.

같은 이유로 검찰이 입건한 선거사범 숫자는 비교적 줄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검찰은 10일 자정 기준 765명을 입건해 709명을 수사 중이다. 21대 총선 선거일 기준 입건한 1천270명의 약 60% 수준이다.

대검은 "종전과 달리 경찰에 접수돼 영장신청 등 없이 경찰 자체 수사 중인 선거사범 통계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검찰 통계에서도 허위사실 유포 및 흑색선전 사범이 315명(41.2%)으로 가장 많았다. 금품 선거 사범이 141명(18.4%), 선거 폭력·방해 사범이 34명(4.4%), 공무원·단체 불법 사범이 31명(4.1%)으로 뒤를 이었다.

경찰은 선거범죄의 공소시효가 6개월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해 4개월 동안 '집중수사 기간'을 운영하고 검찰과 상호 교류해 신속·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2월 7일부터 전국 278개 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운영하며 단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일 이후 축하·위로·답례 등 명목의 금품제공 행위에 대한 첩보 수집과 단속을 지속하는 등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검도 "경찰·선거관리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수사 초기부터 사건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는 등 선거범죄 수사와 처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첫 출범식 개최...28일 오후 2시 세종전통문화체험관에서
  • 계룡시 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
  • 대덕구의회의원들 8명 모두와 직원 등 13명 수천만원 들여 해외연수 뒤늦은 논란
  • [부고] 이재경(대전시의회 의원)씨 모 친상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출범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