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선 중구청장, 소진공 유성 이전 중단 촉구 !!
상태바
김제선 중구청장, 소진공 유성 이전 중단 촉구 !!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4.1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상권 활성화 정책에 역행하는 결정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의지가 전혀없는 행위

 

김제선 중구청장 (사진=중구청)

[뉴스인뉴스] 김제선 중구청장은‘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의 유성구 이전 중단을 촉구했다.

김 중구청장은 “소진공이 원도심을 떠나겠다는 것은 설립목적을 정면 위해하는 것이며, 정부 산하 공공기관이 원도심 활성화의 가치를 버리는 행태로 현 정부가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원도심 중구가 겪고 있는 문제는 신도시 개발 등으로 중구 성장 잠재력 자체를 다른 지역에서 빼앗아 갔기 때문으로 강요된 쇠락으로 인한 고통을 중구를 비롯한 원도심 지역 주민들이 언제까지 감내하고 절망할 수는 없다”라며 소진공의 이전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소진공 직원들이 겪고 있는 열악한 근무환경과 효율적인 업무 추진의 입지가 문제라면 해결 대안을 찾아야한다. 그러나 사옥을 원도심에서 벗어나는 것만이 문제 해결의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구의원, 시장 상인 등 모두와 함께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구에서는 문화경제국장 등 관계 직원들이 소진공을 방문하여 이전에 대한 반대와 유감을 밝히고 지속 잔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