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요자매 이지원‧이송연,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홍보대사
상태바
민요자매 이지원‧이송연,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홍보대사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19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인 남상일·김영임에 이어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지지
국립충청국악유치기원 홍보대사 위촉식을 마치고 김정섭 공주시장과 이지원, 이송연 자매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공주시청)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홍보대사 위촉식을 마치고 김정섭 공주시장과 민요 자매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공주시청)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민요자매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이지원, 이송연 자매가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위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공주시는 2019년 남상일, 2020년 김영임에 이어 올해 이지원, 이송연 민요자매를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홍보활동에 힘을 쏟는다고 19일 밝혔다.

앞으로 이들 자매는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위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도시 및 공주시 시정전반에 대한 홍보활동에 나서게 된다.

 민요자매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이지원, 이송연 자매가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위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사진=공주시청)

홍보대사로 위촉된 자매는 “국립충청국악원이 공주에 유치 될 수 있게 공주 출신 국악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자랑스러운 공주인(人) 민요자매가 홍보대사를 선뜻 허락해주셔서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 왕성한 활동을 통해 국악의 고장 공주의 위상을 드높이고 국립충청국악원이 공주에 건립되는 촉매제 역할을 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민요 자매는 그동안 400여회에 달하는 공연을 비롯해 유럽 및 아시아 등 20여 차례 해외공연에도 나서며 민간대사로 역할을 해오고 있다.

언니 이지원(22)씨는 지난해 제24회 올해의 장애인상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동생 이송연(14)양은 KBS 2TV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하며 명성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공주시, 1일 3.1 독립만세운동 기념 탑과 제 102주년 3.1 운동 기념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