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둔산경찰서장, 보이스피싱 예방 시민 감사장 수여
상태바
대전둔산경찰서장, 보이스피싱 예방 시민 감사장 수여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1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을 집에 놓는다는 말에 수상함을 느낌
대전 경찰청 전경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김지윤, 정은혜 기자 =대전둔산경찰서(서장 이동기)는 15일 11:00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신협 ○○동 본점 A 차장에게 신고보상금과 감사장을 수여했다.

A 차장은 70대 남성이 현금 1,700만 원을 인출 요청하여, 현금 인출을 위한 사용처 확인 중, 현금을 집에 가져다 놓으려고 한다는 말에 수상함을 느껴,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 및 예방 안내를 하고, 동의를 얻어 휴대전화 통화 목록에 국제전화 수신 내역을 보고 112로 신고하는 한편, 경찰관과 상담 하도록 설득하며 시간을 지연시켜 피해자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는데 기여했다.

경찰 확인한 결과, 신협을 방문한 남성은 국제전화를 사용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통장이 범죄에 노출되어 모두 현금으로 인출해 집 냉장고에 가져다 놓아야 한다는 말에 속아 1,700만 원을 인출하려던 상황으로 A 차장의 눈썰미로 피해를 막았다.

경찰은 “금융기관 직원들이 바쁜 업무 중에도 신속한 신고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하고 “최근 은행의 의심 신고로 피해 예방 및 범인을 검거하는 우수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지사 “행정수도 이전은 결단의 문제”
  • 【속보】 대전, 72명 집단 감염 발생... 태권도장학원 미취학 아동과 가족 등
  • 대전, 엿새간 445명 확진 하루 74명꼴... 4단계 격상 불가피
  • 【인사】 세종시청,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급 이하 인사발령
  • 세종시 노인정책, 시민의 눈으로 바라본다
  •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