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효문화진흥원, 제4회 효문화국제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한국효문화진흥원, 제4회 효문화국제학술대회 개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10.2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 효문화를 만나다’효(孝), 비정상회담
한국효문화진흥원(원장 문용훈)은 22일 14시‘세계의 효문화를 만나다. 효(孝) 비정상회담’을 주제로 제4회 효문화국제학술대회를 갖고 있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한국효문화진흥원(원장 문용훈)은 22일 14시‘세계의 효문화를 만나다. 효(孝) 비정상회담’을 주제로 제4회 효문화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비대면·무청중 형식으로 그간의 학술대회의 형식을 탈피하여 온라인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어 유튜브 한국효문화진흥원 채널로 생중계됐다.

학술대회는 베트남 유학생동아리(우송대학교 솔브릿지 당 흐엉 타오, 응웬 딘 롱)의 축하공연으로 시작했다.

해외 5개국의 외국인 패널(베트남 웬 티 응옥 아잉, 에콰도르 게레로 로미오 곤잘로 나폴레옹, 중국 유아려, 파키스탄 파왓 아흐메드, 터키 규렐 부세 심게)이 참여하여 각 나라의 효문화에 대하여 소개하고 효문화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하여 발표함으로써 각 국의 효문화를 이해하고 교류하는 장이다.

파키스탄(파왓 아흐메드)에서는 조상을 기리는 방법은“한국과 비슷하게 조상의 무덤을 찾아가 기도를 드리기도 하지만 부모님의 이름으로 기부하는 문화가 있다. 예를 들면 어떤 도시의 무료급식소에 가서 부모님의 이름으로 음식값을 기부하고 그 음식을 먹는 사람들에게 우리 부모님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문화가 있다”고 소개했다.

베트남(웬 티 응옥 아잉)에서의 부모 부양은 “베트남은 지역마다 다른데 북쪽은 장남, 남쪽은 막내가 부모님을 모셔야 한다는 문화가 있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축사를 통하여“세계 각국의 다양한 효문화를 이해하며 부모님에 대한 사랑과 효행을 다시 되돌아보는 귀중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용훈 원장은“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지구촌 모두가 힘들어 하고 있다. 효의 정신에는 종교와 이념, 시대를 뛰어넘는 무한대의 에너지가 있다. 동서양의 효문화 비교를 통하여 효 정신을 일깨우고 효행실천을 다짐하며 오늘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CC건설 ‘대전 씨엘리오 스위첸’ 18일 견본주택 개관
  • 이승찬 계룡건설 대표, 대를 이은 충남대학 ‘CNU Honor Scholarship’ 장학금 3억원 기부
  • 공주시 쌍신축구장 ‘부설주차장’ 조성…공주시장기 축구대회 열려
  • 장흥산업(주) 오준호 김민숙 대표 부부, 2억 고액 기부
  • 허 시장, 모로코 주요도시 방문... 2022 대전 UCLG총회 홍보
  • 김정섭 공주시장, 동현지구 스마트 창조도시 조성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