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더 나은 시민의 삶, 사람 중심,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완성 이뤄낼 것”
상태바
황명선 논산시장, “더 나은 시민의 삶, 사람 중심,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완성 이뤄낼 것”
  • 뉴스인뉴스
  • 승인 2022.01.0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미래성장 동력 마련에 총력 기울일 것”
3일 시청 상황실에서 영상 시무식 개최
황명선 논산시장이 3일 온라인 시무식에서 2022년 시정방향에 대해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3일 온라인 시무식에서 2022년 시정방향에 대해 밝혔다.

[논산=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황명선 논산시장이 “2022년도 새로운 논산의 미래를 그려나가는 힘찬 새해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시장은 3일 임인년을 맞아 시청 상황실에서 국·소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시무식에서 지난 1년 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논산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직원의 노고를 격려함과 동시에 2022년 시정방향에 대해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2년 가까이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가족, 친구, 동료와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절감하게 되었다”며 “전례없는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그 어느 때 보다 한마음이 되었고, 위기 속에서 희망을 만들어내며 따뜻한 동고동락 공동체 논산을 완성하기 위한 행보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코로나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일상과 민생의 회복을 앞당기는 동시에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논산의 발전 전략을 촘촘하게 수립하고, 지속가능한 논산의 완성을 이뤄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황 시장은 “논산시는 민선5기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신병 교육기관인 육군훈련소와 안보 정책·전략의 중심인 국방대와 함께 ‘국방혁신도시’라는 비전을 제시했다”며 “지난 해 국방산업단지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교육·연구기관과 함께 대한민국 최고·최대의 국방클러스터 조성이 눈앞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정부예산에 국방 교육·연구 클러스터 조성 연구용역비, 연무대 훈련소 병영생활관 현대화 사업 설계비 등이 반영되면서 국방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스마트 국방혁신도시 기반 마련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며 “촘촘한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국방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황 시장은 “탑정호 출렁다리가 본격적으로 개통하면서 선샤인랜드,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 돈암서원, 한국유교문화진흥원 등 논산이 가진 매력적인 관광자원에 전국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는 탑정호를 비롯한 다른 관광자원과의 연계를 통해 논산시만의 특색있는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명선 논산시장은 “지난 해 아이꽃돌봄센터, 폭력학대신고대응센터 등 ‘사람중심’의 시정가치를 바탕으로 공동체 중심의 복지망을 구축하고,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자치분권’의 선도적 사례를 만들어냈다”며 “올해는 보호종료아동, 농어민, 어르신 등을 위한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바탕으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 논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의 2022년 예산안 총 규모는 2021년보다 8.7%증가한 9천 195억 원으로, 코로나 위기로부터 일상과 민생을 회복하는 동시에 사람 중심 논산의 가치를 담은 사람에 대한 투자와 지역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차질없는 사업 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구 유일의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 21일부터 52번 버스 운행
  • 충남대에 전 재산 ‘빛과 소금의 역할’ 함정옥, 이현주 선생 별세
  • 논산시의회, 공무원 16명 임용장 수여 받았다
  •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로 새해 결의 다져
  • 논산여중 소확행 크리스마스 '핫팩'
  • 근조조화 보다는 친절한 대화가 먼저 돼야!